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4월 25일 (목)
전체메뉴

'손자병법'·'봄날' 원로배우 오현경 별세…향년 88세

지난해 8월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생활

  • 기사입력 : 2024-03-01 17:26:00
  •   
  • 60년 넘게 연극 무대를 누벼온 원로배우 오현경이 별세했다. 향년 88세.

    1일 유족에 따르면 오현경은 지난해 8월 뇌출혈로 쓰러진 뒤 요양병원에서 투병 생활을 해오다 이날 오전 세상을 떠났다.

    원로배우 오현경[연합뉴스 DB]
    원로배우 오현경[연합뉴스 DB]

    고인은 1954년 서울고등학교 2학년 때 연극반 활동을 하며 연기 인생을 시작했다. 이듬해 전국고등학교연극경연대회에서 '사육신'으로 남자연기상을 수상하며 배우로서의 재능을 확인했다.

    연세대 국어국문학과 출신으로 재학 중 연세극예술연구회 회원으로 활동했고, 졸업 후에는 '휘가로의 결혼', '맹진사댁 경사', '동천홍', '허생전' 등 수많은 연극작품에 출연했다.

    고인은 KBS 1기 공채 탤런트로 1960년대 TV 드라마 시대도 열었다. 드라마 '손자병법'(1987∼1993)의 이장수 역으로 인기를 누린 덕에 고인을 탤런트로 기억하는 이들도 많다.

    (서울=연합뉴스) 배우 오현경이 2010년 12월 27일 오후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열린 제3회 대한민국연극대상 시상식에서 공로상인 2010 자랑스런 연극인상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우 오현경이 2010년 12월 27일 오후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열린 제3회 대한민국연극대상 시상식에서 공로상인 2010 자랑스런 연극인상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현경은 식도암, 위암 등을 겪으며 잠시 연기 활동을 중단하기도 했지만, 2008년 연극 무대로 돌아와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2008년 서울연극제 참가작인 '주인공'에서 주역 최팔영 역할로 서울연극제 남자연기상을 받은 데 이어 2009년에는 '봄날'에서 아버지 역으로 대한민국연극대상 남자연기상을 탔다.

    뇌출혈로 쓰러지기 직전까지도 연극 무대를 떠나지 않았다. 지난해 5월에는 연세극예술연구회가 졸업생과 재학생들이 함께 올린 합동 공연 '한 여름밤의 꿈'에 잠깐 출연하기도 했다. 이 작품은 오현경이 무대에 오른 유작이 됐다.

    고인은 동아연극상 남우조연상(1966), 백상예술대상 연극 부문 연기상(1985), KBS 대상(1992) 등도 수상했다.

    유족으로는 배우인 딸 오지혜, 아들 오세호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12호실이다. 발인은 5일, 장지는 천안공원묘원이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