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5월 23일 (월)
전체메뉴

박종훈 교육감,“경남교육이 대한민국의 미래교육”

  • 기사입력 : 2022-01-05 15:19:09
  •   
  • 박종훈 경상남도교육감이 5일 본청 강당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2021년에 이루어낸 경남교육 대전환의 성과를 바탕으로 2022년에 미래교육의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박종훈 교육감은 작년에 만들어 낸 정책적 성과를 먼저 소개했다. 이후 “2021년이 경남교육의 대전환을 통해 미래교육의 디딤돌을 단단히 놓았던 해라면, 2022년은 한 단계 더 새로워진 경남교육을 보여드리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면서 경남의 미래교육에 대한 구체적인 비전과 모습을 밝혔다. 교실도, 학교도, 교육도 이전보다 더 달라지고, 더 새로워질 경남의 미래교육은 다음과 같다.


    □ 학생 맞춤형 교육을 실현하는 미래교실

    지난해 모든 학교에 보급한 ‘빅데이터-AI 플랫폼 아이톡톡’을 통해 AI학습 지원이 더욱 강화된다. AI학습이 도내 모든 학교로 확장되고, 제공하는 학습 문항은 3만 개에서 30만 개로 늘어난다. 관련된 교육 콘텐츠도 1만 5천 개에서 3만 개로 확대된다.

    학생 1인당 1대의 스마트 단말기를 보급해 언제, 어디서든 학습이 가능한 환경을 만들고, 발생한 학습데이터는 더욱 체계적으로 축적·분석된다. 스마트 단말기는 온·오프라인 연계 블랜디드 수업은 물론이고 일반 수업, 개인 학습에 광범위하게 활용되고, 여기서 나오는 학습데이터를 통해 맞춤형 교육을 위한, 유의미한 피드백 자료가 제공된다.

    학교 현장의 오랜 바람이자, 학생 맞춤형 교육을 실현하기 위해 꼭 필요한 조건인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이 이루어진다. 이를 위해 초등학교 1학년 학급 당 학생 수를 27명에서 23명으로 대폭 감축한다. 


    □ 돌봄과 배움에서 소외되지 않는 미래학교

    사교육비 부담을 덜고 따뜻한 보살핌을 기대하는 학부모의 의견을 반영해서 돌봄교실의 운영 시간이 오후 7시까지 연장되고, 높은 만족도 속에서 운영되고 있는 거점통합돌봄센터 ‘늘봄’도 추가로 개관한다. 기초학력 보장과 학습격차 예방을 위해 기초학력전담팀도 신설해서 운영한다.

    교육활동에 전념하는 학교를 위해 학교 교무행정팀과 교육지원청의 학교통합지원센터를 연계하는 ‘학교지원통합안내플랫폼’이 구축되고, 미래형 학교공간 혁신도 154개 학교에서 지속적으로 추진된다. 행복교육지구사업도 18개 모든 시·군으로 확대된다.


    □ 새로운 시대를 여는, 더 나은 미래교육

    올해 12월 미래교육테마파크가 준공되고, 경남진로교육원의 설계 공모와 본격적인 콘텐츠 개발이 추진된다. 2025년 전면 시행을 앞둔 고교학점제도 내실 있게 준비한다. ‘빅데이터-AI 플랫폼 아이톡톡’을 활용한 고교학점제 관리지원 플랫폼이 구축되고, 일반고등학교의 80%를 연구·선도학교로 지정해 고교학점제 운영체제로 전환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한다. 고교학점제 도입에 따라 변화가 불가피한 대학입시제도를 고려해 경남교육청 주도로 미래형 대입제도의 새로운 방향을 모색한다. 지속 가능한 미래를 지키는 생태전환교육 강화를 위해 환경교육특구도 11곳에서 운영된다.


    이날 간담회를 통해 미래교실, 미래학교, 미래교육의 구체적인 모습을 소개한 박종훈 교육감은 아이들의 현재와 미래를 고리짓고, 한 시대를 건너 새로운 시대로 향하는 다리를 놓겠다고 말했다. 특히 간담회 마무리에서 “경남교육이 시작하면, 대한민국 교육이 바뀐다는 믿음을 가지고 힘을 쏟아왔다. 2022년 경남교육은 다시 한번 새로운 시대, 새로운 교육을 알리는 큰 울림이 되겠다.”라며 미래교육체제 완성을 위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경남교육청 제공

    1-5 기자회견.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 사람+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