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3일 (일)
전체메뉴

[@갱남 늬우스] 창원의 작은 영웅 이야기

  • 기사입력 : 2015-06-24 10:20:26
  •   

  • ▲창원의 작은 영웅 이야기

    24일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창원의 작은 영웅 이야기'가 화제 입니다. '메디게이트 뉴스' 사이트에 게재된 창원SK병원 박웅 원장의 인터뷰 기사인데요, 창원SK병원은 창원의 첫 확진환자 조씨가 입원했던 병원으로 지난 11일부터 폐쇄, 격리 중인 곳입니다.

    이 기사에 따르면 창원SK병원은 개원한지 6개월 밖에 되지 않은 신생병원인데요, 메르스 환자가 발생했을 때 박 원장은 폐쇄 여부를 놓고 많은 고민을 했다고 하네요.

    06-1.jpg


    당시 질병관리본부는 확진 환자가 있었던 병원의 5,6,7층만 코호트 격리하고, 나머지는 정상 운영해도 되며, 필수인원을 제외하고 자택격리하면서 자가용을 이용해 출퇴근해도 무방하다는 뜻을 전해왔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병원 직원들도 반대가 심했죠.

    그러나 박 원장은 병원 통째 폐쇄를 결정했다고 하는데요, "외래진료가 감염을 초래할 수 있다는 생각에 그런 결정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일단 돈 문제는 나중에 생각하자. 지금 무조건 목숨을 걸고 막아야 한다. 우리가 살 길은 병원 밖에서 두 번째 확진자가 나오지 않도록 막는 것뿐이다. 그러면 지역사회와 주민들이 우리를 평가해 줄 것이다. 일단 믿고 우리가 제대로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자"며 폐쇄를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기사에는 '페이스북 좋아요'가 7600건이 넘게 달렸으며, 커뮤니티 사이트에도 이 기사를 링크해 박 원장을 응원하는 댓글들이 잇따라 달리고 있습니다.

    조고운 기자 luc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