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5월 09일 (일)
전체메뉴

울산시, ‘중소기업 맞춤형 임대 산업용지’ 공급

길천산단 7만 5000㎡ 규모 임대 전환

  • 기사입력 : 2021-03-02 19:35:15
  •   
  • 울산시는 울주군 상북면 길천산업단지 내 미분양 산업용지를 임대용지로 전환해 중소기업 에 저렴하게 공급한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맞춤형 임대 산업용지 공급 사업’은 공장 용지 매입을 위한 초기 자본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앞서 울산시는 지난해 부산, 울산, 경남, 경북 경주 지역에 있는 3108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임대산업단지 입주희망 수요 조사를 실시한 결과 (주)우수티엠엠 등 14개 기업체에서 15만㎡의 공장용지 임차를 희망했다.

    이번에 공급하는 임대용지는 7만 5000㎡ 규모로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기타 기계 및 장비 제조업 등을 운영하는 중소기업이 입주 가능하다.

    연간 임대료는 3.3㎡당 1만 164원 정도이며, 3.3㎡당 92만4000원인 분양가격에 1년 만기 시중은행 정기예금 이자율의 평균을 곱한 금액으로 산정된다.

    산업단지계획 변경 등 행정 절차를 거쳐 올해 9월 임대용지 분양공고를 할 예정이다.

    울산시는 임대차 계약과 동시에 토지 사용이 가능해 중소기업 입주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초 5년 임대 기간 만료 후 입주 기업이 원하면 분양도 가능하다.

    울산시 관계자는 “임대 용지 분양이 완료돼 기업 입주가 시작되면 생산 유발 효과 392억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 82억원, 고용 유발 효과 1024명 등이 기대된다”며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