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5월 19일 (수)
전체메뉴

김해로 ‘박물관 나들이’ 가볼까

고분·한글·철도·습지·목재문화… 별별 박물관 다있네
‘박물관 도시’ 비대면 나들이 명소 각광
다양한 테마 국공립·민간 박물관 12곳

  • 기사입력 : 2021-04-21 08:03:18
  •   
  • 박물관이 코로나19 시대 사회적 거리두기 속 안전하게 나들이할 수 있는 공간으로 인식되고 있는 가운데, ‘박물관 도시’ 김해시에 산재해 있는 12개 국·공립, 민간 박물관이 도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김해시내에는 국립 김해박물관을 비롯해 공립인 대성동고분박물관, 김해한글박물관, 김해민속박물관, 진영역철도박물관, 수도박물관, 화포천습지생태박물관, 김해분청도자박물관, 김해목재문화박물관,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 대학박물관인 인제대박물관, 민간에서 운영하는 한림박물관 12개가 있다.

    국립김해박물관
    국립김해박물관
    대성동고분박물관
    대성동고분박물관
    0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

    국립김해박물관은 가야 역사·문화를 연구·보존하기 위해 1998년 7월 개관한 국내 대표 가야사 박물관이자 지역 대표 복합문화공간 역할을 하고 있다.

    대성동고분박물관은 금관가야 왕들의 묘역인 대성동 고분군과 연계해 금관가야의 찬란한 문화를 살펴볼 수 있는 박물관이다. 특히 대성동 76호분 출토 목걸이는 가야인들의 수준 높은 문화를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서 지난해 보물 제2081호로 지정됐다.

    한글박물관
    한글박물관
    한림박물관
    한림박물관

    김해한글박물관은 김해 출신 한글학자 한뫼 이윤재·눈뫼 허웅 선생의 한글연구 업적을 중심으로 한글유산의 중요성을 알리는 박물관으로 오는 6월 개관 예정이다. 2005년 10월 수릉원 내에 개관한 김해민속박물관은 옛 생활용품 등을 전시해 추억을 공유할 수 있는 박물관이며, 화포천습지 생태박물관은 2017년 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된 화포천습지의 생태를 학습할 수 있는 3층 건물로, 수장고 기획전시실 상설전시실 야외탐조대로 구성돼 있다.

    한림박물관은 김해 유일 사립박물관으로 조상들의 뛰어난 지혜를 담은 민속품과 체험활동을 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이며, 인제대박물관은 의료 및 병원사, 대학사 등에 관련된 자료를 수집하고 연구하는 곳이다.

    인제대박물관
    인제대박물관
    분청도자박물관
    분청도자박물관
    진영역철도박물관
    진영역철도박물관
    수도박물관
    수도박물관

    분청도자박물관은 국내 최초 분청도자 전문 박물관이며, 진영역철도박물관은 1905년 군용철도로 개통된 100여 년 역사의 옛 진영역을 테마로 한 문화공간이다. 목재문화박물관은 목재를, 수도박물관은 수돗물을 테마로 한 박물관이며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은 세계 최초 건축도자 전문 미술관이다.

    시는 시민들의 박물관 투어를 돕기 위해 이러한 내용을 담은 소책자 1000부를 제작해 필요한 시민들에게 나눠주고 있다. 이 책자는 12개 박물관별 특징과 전시물, 관람안내, 약도, 주변 볼거리, 전체 지도가 수록돼 있어 편리하다.

    김차영 김해시 문화예술과장은 “품격 있는 박물관 도시를 만들어 시민들에게 되돌려드리기 위해 앞으로도 인도박물관, 장군차박물관, 만화박물관, 시립박물관, 불교박물관, 농업박물관 같은 특징 있는 박물관을 계속적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목재문화박물관
    목재문화박물관
    민속박물관
    민속박물관
    화포천습지생태박물관
    화포천습지생태박물관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