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7월 27일 (화)
전체메뉴

남해군 "공직자 내부정보 이용 부동산 투기 전무"

1728명 대상 토지거래 조사 마무리
"상시모니터링 등 시스템 더욱 강화"

  • 기사입력 : 2021-05-12 11:24:13
  •   
  • 남해군은 공직자 부동산 투기의혹 전수조사 결과 내부정보를 이용한 토지거래 정황은 한 건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군은 LH 부동산 투기 의혹 사태와 관련해 지난달 5일부터 기획예산담당관을 반장으로 조사반을 구성하고 공무원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했다. 이번 조사 대상 인원은 총 1728명이었다.

    1차 조사는 공무원 전체 695명 중 군 복무 등 휴직자 2명을 제외한 693명으로부터 개인정보동의서를 제출 받아 부동산 거래내역 대조 작업을 펼쳤다.

    2차 조사는 6급 이상, 개발사업 업무담당의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1035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 결과 공직자 1명이 사업지구 내 토지 1필지(3738㎡)를 소유한 사실이 확인됐다. 하지만 해당 사업지구 지정일로부터 15년 전 토지를 취득한 것으로 내부정보를 이용한 투기와 관련이 없었다고 군은 밝혔다. 조사범위 기산시점인 3년보다 앞선 시기인 데다 해당 공직자가 개발부서에 근무한 이력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 대상 토지는 2014년 이후 관내 군관리계획으로 결정(변경)된 개발(예정)지구로 △민간투자사업 금송지구 △꽃내 중학교 신축 △민간투자사업 대명리조트 △힐링빌리지 조성사업 △다이어트보물섬 조성사업 △대지포 온천지구 △에코촌 조성사업 △화계전원마을 조성 △남해군 청사신축 사업 등 9개 사업장이었다.

    장충남 군수는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의혹을 철저하게 조사해 잘못이 있었다면 그에 상응한 책임을 묻기 위해 이번 조사를 진행했다"며 "군에서는 단 한 건의 내부 정보를 이용한 투기 정황이 발견되지 않아 다행이기도 하고 선제적으로 의혹을 해소하게 됐다"고 말했다.

    장 군수는 "향후 내부정보의 사적 이용을 사전에 차단하고 청렴한 공직사회 조성할 수 있도록 직무관련 제한업무(담당자) 지정, 상시모니터링 등 관련 시스템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남해군청
    남해군청

    김호철 기자 keeper@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호철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