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2월 04일 (토)
전체메뉴

“대원강업, 안전조치 없어 노동자 죽음 내몰아”

금속노조, 고용노동부 앞 회견
“수십년 펜스·센서 설치 안해”

  • 기사입력 : 2021-10-28 15:04:31
  •   
  • 창원 대원강업 공장에서 일어난 중대재해와 관련, 도내 노동계가 사업주와 고용노동부를 규탄하고 나섰다.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28일 오전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소한의 안전조치도 없이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몬 대원강업 사업주를 구속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번에 사고가 난 설비의 경우 하루에도 여러 종류의 제품을 취급하기 때문에 제품 사양이 바뀔 때마다 설비 안팎에서 미세조정을 해야했다”면서 “하지만 노동자가 수시로 설비 틈에 들어가 일을 해야 하는데도 사업주는 최근까지 수십년 동안 안전펜스도, 안전센서도 설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 관계자들이 28일 오전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대재해 발생 사업장과 고용노동부를 규탄하고 있다./이한얼 기자/
    금속노조 경남지부 관계자들이 28일 오전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대재해 발생 사업장과 고용노동부를 규탄하고 있다./이한얼 기자/

    이들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둔 지난 6월에야 대원강업 사업주는 안전펜스 설치를 시작했지만, 이마저도 형식적일 뿐 노동자가 펜스의 제재를 받지 않고 설비 안으로 얼마든지 들어갈 수 있는 상태였다”며 “노동자를 보호할 수 있는 각종 안전조치를 해야 하는 것이 사업주의 의무를 등한시해 서른 셋 젊은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몬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노동부에 대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경남지부는 “지난 10월 4일 창원 효성중공업에서 중대재해가 발생했을 때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장을 찾아가 ‘제발 죽기 전에 사업장을 감독하라. 그래야 또 죽이지 않을 수 있다’고 호소했지만, 결국 우려는 현실이 됐다”면서 “창원지청 근로감독관들은 2년 전 대원강업 현장을 방문했음에도 어떠한 개선 명령, 개선 여부 확인 이행점검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한얼 기자 leeh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이한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