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7월 05일 (화)
전체메뉴

유류세 인하에도 도내 기름값 ‘고공행진’

휘발유 22.38원·경유 36.67원 올라
“이번 주 경유 가격 상승세 꺾일 듯”

  • 기사입력 : 2022-05-22 22:29:50
  •   
  • 정부가 유가 안정을 위해 이달부터 유류세 인하를 확대했지만 국제유가 상승으로 도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은 2주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

    2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5월 셋째 주(5.15~21) 도내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22.38원 오른 L(리터)당 1948.63원을 나타냈다.

    정부가 유가 안정을 위해 이달부터 유류세 인하를 확대했지만 국제유가 상승으로 휘발유와 경유 가격은 2주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 지난 2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5월 셋째 주(5.15∼19)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21.0원 오른 L(리터)당 1천963.6원을 나타냈다. 이달 1일부터 유류세 인하폭이 20%에서 30%로 확대됨에 따라 5월 첫째 주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44.2원 내렸지만, 이후로는 2주 연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22일 서울 시내 주유소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유가 안정을 위해 이달부터 유류세 인하를 확대했지만 국제유가 상승으로 휘발유와 경유 가격은 2주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 지난 2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5월 셋째 주(5.15∼19)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21.0원 오른 L(리터)당 1천963.6원을 나타냈다. 이달 1일부터 유류세 인하폭이 20%에서 30%로 확대됨에 따라 5월 첫째 주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44.2원 내렸지만, 이후로는 2주 연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22일 서울 시내 주유소 모습. 연합뉴스

    이달 1일부터 유류세 인하폭이 20%에서 30%로 확대됨에 따라 5월 첫째 주 도내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28.86원 내렸지만, 이후로는 2주 연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25.8원 오른 L당 2023.4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전주보다 20.3원 오른 한 1937.0원을 나타냈다.

    이번 주 도내 평균 경유 가격은 전주보다 36.67원 오른 L당 1964.31원을 나타냈다. 일일 평균으로 보면 전국 평균 경유 가격은 이달 11일부터 휘발유를 넘어섰다. 경유 가격이 휘발유 가격보다 높은 것은 2008년 이후 14년 만이다.

    다만 이번 주 경유 가격 상승세는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석유협회는 “5월 첫째 주에서 둘째 주로 넘어갈 때 경유 가격이 많이 하락했고, 국제유가가 보통 2~3주 뒤 국내유가에 반영되는 것을 고려하면 상승세가 꺾일 것 같다”고 전망했다.

    휘발유 가격은 이번 주에도 상승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미국의 경우 휘발유 수요는 증가하는데 휘발유 재고량은 낮은 수준”이라며 “전 세계 생산 설비도 풀 가동되는 상황이라 휘발유 가격은 최고치를 향해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대로라면 휘발유 가격이 다시 경유 가격을 앞지르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명용 기자 my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명용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