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3월 05일 (화)
전체메뉴

창원한마음병원, 췌장·담도 내시경 시술 1000례 달성

김명환·황준성 교수팀, 10개월 만에 달성
담관·췌장 상태 살펴 진단·치료 동시 가능
췌장암 진단 목적 ‘EUS’도 250건 시행

  • 기사입력 : 2023-10-30 08:05:38
  •   
  • 창원한마음병원 김명환·황준성 교수팀이 10개월 만에췌장·담도 내시경 시술(이하 ERCP) 1000례를 달성했다.

    ERCP는 내시경만으로 진단과 치료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치료법으로서 십이지장에 삽입한 내시경을 통해 담도계 및 췌관에 조영제(contrast media)를 주입하여 촬영하는 검사이다. 이는 담도계 및 췌관과 관련된 질환의 진단 및 치료에서 필수적인 수기이다. 흔히 담석에 의한 담관염, 췌장염·췌장암, 담도암 등 담관이 막히거나 협착되는 경우에 시행된다.

    창원한마음병원 김명환·황준성 교수팀이 췌장·담도 내시경 시술을 하고 있다./창원한마음병원/
    창원한마음병원 김명환·황준성 교수팀이 췌장·담도 내시경 시술을 하고 있다./창원한마음병원/

    ERCP를 통해 스텐트 삽입술을 시행하면 몸 밖으로 배액관(혈액이나 췌장액, 농양 등이 고이면 염증을 유발하기 때문에 이를 강제로 배출하기 위해 삽입하는 관)을 유지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환자의 부담을 대폭 줄이고 삶의 질을 유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김명환 교수는 “10개월 만에 ERCP 1000례 달성은 예년과 비교하면 다섯 배를 상향하는 수준으로 올해 말까지 1200건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부울경 전체 병원(대학병원 포함) ‘TOP 3’ 안에 들어가는 대단한 수치이다”라며 “창원한마음병원 간담도췌장센터가 1년 사이 크게 성장했으며, 그 상징의 하나인 ERCP 시술을 위해 헌신적으로 일한 ERCP팀의 간호사, 기사 선생님들에게 감사한다”라고 전했다.

    김명환 교수는 국내서 췌장암을 조기 발견해 가장 많이 완치시킨 인물이다. 국내 체외충격파시술 도입으로 췌장 결석 내시경 제거율을 50%에서 80%로 향상하는 등 췌장염 치료에도 크게 기여했다. 제자인 황준성 교수와 함께 작년 8월부터 창원한마음병원 간담도췌장센터의 ERCP/EUS 시술팀을 이끌고 있다.

    한편, 초음파 내시경 검사(EUS)는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총 250건이 시행되었는데, 이 중 2/3는 단순 관찰이 아닌 조직 검사(췌장암 감별 목적)나 치료 목적으로 행해졌다.

    김명환 교수는 “EUS는 ERCP가 갖지 못한 장점이 있는 내시경 검사로, 특히 췌장암과 염증의 감별 진단을 위해서 꼭 필요한 수기이다. 한마음병원의 EUS 조직 검사 정확도(췌장암 진단 목적)는 국내 TOP 수준이다”라고 밝혔다.

    창원한마음병원 하충식 이사장은 “저명한 교수진의 영입과 적극적인 투자, 최신 장비 도입으로 이러한 유의미한 성과를 냈다”라며 “앞으로도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간·담도·췌장 질환의 진단과 연구를 선도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이준희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