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2일 (토)
전체메뉴

욕지도서 읊는 섬노래 한수

  • 기사입력 : 2003-07-01 00:00:00
  •   

  • 「작열하는 태양, 푸른바다가 그리워지는 7월 시가 넘실대는 그 섬으로 떠
    나보자.」
     섬마을 아이들의 순박한 시와, 시사랑 시인들의 섬을 노래하는 시가 한려
    수도 끝자락 작은 섬 통영 욕지도에 가득차는 행사가 1박2일간 열린다.

     사단법인 시사랑문화인협의회가 7월4·5일 마련하는 「제1회 시사랑 도
    서 순회 시낭송회」.
     지난해 경남시사랑문화인협의회가 개최한 「섬 시 낭송회 및 문학기행」
    이 호응이 좋아 전국적인 행사로 개최하게 된 것.

     경남시사랑문화인협의회 회원과 이생진, 오세영, 문인수, 나희덕, 조정
    권, 최동호, 김명리 시인 등 전국 40여명의 시인들이 참석한다.
     경남의 송창우, 지영, 이서린 시인 등이 섬을 주제로 한 시낭송을 하고
    참석한 시인들이 문학강연을 한다. 시창작 실기교육, 백일장, 참여시인 시
    작품 전시 등 다양한 행사를 펼친다.

     또 욕지중학교 학생들이 자작시 낭송과 섬 이야기를 들려주며, 협의회가
    학생들에게 책을 선물하는 자리도 갖는다.

     경남시사랑문화인협의회의 이성모회장은 『기성문인들이 욕지도를 찾아
    가 시낭송회와 문학강연회를 함으로써 벽지 청소년들에게 문화예술을 향유
    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마련하게 됐다』며 『일
    반독자들이 많이 참여해 시를 더욱더 사랑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7월4일 오후1시 경남대학교 본관앞에서 출발했다 5일 오후 12시40분 욕지
    도에서 돌아 나오며, 참가비는 5만원. 문의 ☏244-2067(도서출판 불휘)
    이종훈기자 lee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