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5월 09일 (일)
전체메뉴

“국토부·LH 관련자 토지거래 조사하라”

문 대통령, 신도시 투기의혹 관련 지시
위법 땐 수사의뢰 등 엄중 대응 주문

  • 기사입력 : 2021-03-03 21:07:17
  •   
  •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정부가 신규택지 후보지로 발표한 경기도 광명·시흥 신도시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투기한 의혹과 관련해 국토교통부 및 LH 등 관계 공공기관 관련자들의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지시했다. 또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수사의뢰 등 엄중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3일 오후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입구 기념비 앞으로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다. 경찰은 LH 임직원 10여명이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투기 목적으로 해당 지역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날 수사에 착수했다./연합뉴스/
    3일 오후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입구 기념비 앞으로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다. 경찰은 LH 임직원 10여명이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투기 목적으로 해당 지역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날 수사에 착수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에 “광명·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국토교통부, LH, 관계 공공기관 등에 신규 택지개발 관련 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에 대한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빈틈없이 실시하라”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수조사는 총리실이 지휘하되, 국토부와 합동으로 충분한 인력을 투입해 한점 의혹도 남지 않게 강도 높게 하라”고 했다. 나아가 “신규 택지개발 관련 투기 의혹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제도적 대책을 신속히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앞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 등은 2일 기자회견을 열고 LH 직원 10여명이 광명·시흥지구 3기 신도시 지정 발표 전 약 100억원에 달하는 사전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는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LH 직원과 배우자, 지인 등 10여명이 광명·시흥 신도시 지구 내 약 2만3028㎡(7000평)의 토지를 사전에 매입한 의혹이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