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19일 (토)
전체메뉴

두산중공업, 첫 국산 전투기 KF-21에 ‘3D프린팅 부품’ 공급

전투기 내 공기 순환 시스템 부품
최근 공개된 시제 1호기에 장착
향후 양산 단계에도 활용 예정

  • 기사입력 : 2021-04-14 08:31:26
  •   
  • 두산중공업이 최초 국산 전투기 KF-21(한국형전투기)에 3D프린팅 기술로 제작한 부품을 공급했다고 13일 밝혔다.

    해당 부품은 전투기 내 공기 순환 시스템을 구성하는 기자재 중 하나다.

    특히 발전용 가스터빈 부품에 이어 항공 부품에도 3D프린팅 기술을 적용해 범위를 확대했다는 점에서 주목을 끈다. 두산중공업은 최근 출고식에서 공개된 KF-21 시제 1호기에 장착된 것을 포함해 시제기 2~6호기에도 3D프린팅 기술로 제작한 부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9년 한국항공우주산업과 ‘항공용 소재 단조 및 3D프린팅 공정 기술 국산화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고, KF-21 전투기 부품에 3D프린팅 기술을 적용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양사는 부품 국산화율 확대를 위해 향후 양산 단계에서도 3D프린팅 기술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3D프린팅은 금속 또는 플라스틱 분말을 층층이 쌓으면서 레이저로 용융시켜 부품을 제조하는 기술이다. 제조단가를 절감하고 제작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수 있다. 3D프린터로 가스터빈 연소기 부품을 만들면, 기계 가공품에 비해 질소산화물을 40% 이상 저감하고 납기도 20% 이상 단축할 수 있다는 게 대표적인 예다.

    두산중공업 전략혁신부문 송용진 부사장은 “그동안 3D프린팅 기술을 통해 발전용 가스터빈 부품을 제작해 왔으며, 이번에 항공, 방위산업 부품 제작에도 해당 기술을 적용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한편 글로벌 3D프린팅 시장 분석 전문기관인 스마트테크(SmarTech Analysis) 등에 따르면 금속 3D프린팅 산업 시장은 2024년 최대 100억달러 규모로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정민 기자 jmkim@knnews.co.kr

    김정민 기자 jm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