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5월 19일 (수)
전체메뉴

[초점] ‘울산 2035도시계획’ 뭘 담았나

인구 133만 ‘동북아 에너지허브 도시’ 된다
‘시민 모두가 행복한 포용도시’ 비전
‘환동해 교통물류 거점’ 등 4대 목표

  • 기사입력 : 2021-04-20 21:14:55
  •   
  • ‘시민 모두가 행복한 포용도시 울산’을 비전으로 하는 2035년 목표 ‘울산도시기본계획’이 확정됐다.

    울산시는 2019년 6월부터 추진한 ‘2035년 울산도시기본계획’에 대해 시민공청회, 시의회 의견청취, 관계행정기관 협의 등 절차를 거쳐 확정·공고했다고 20일 밝혔다.

    ‘2035년 울산 도시기본계획은 제5차 국토종합계획 등 상위 계획과 관련 정책 및 제도 변화, 대내외 사회·경제적 여건 변화 등을 반영해 4대 계획 목표를 설정하고 이에 따른 목표 및 추진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4대 계획 목표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동북아 에너지 허브도시 △세계로 열린 환동해 교통·물류 거점도시 △매력과 활력 넘치는 문화·관광·복지도시 △모두가 누리는 친환경 안전도시로 설정됐다.

    울산시는 이를 기반으로 2035년 계획인구를 133만명으로 계획했다.

    중심지 체계는 2030년 도시기본계획의 ‘1도심 4부도심 7지역중심’에서 ‘영남권 그랜드 메가시티 중심도시 울산’을 목표로 ‘2도심 4부도심 5지역중심’으로 개편됐다.

    이번 기본계획은 서부권 신도심 육성 및 인접도시 접경지역의 성장거점 기능 강화를 통한 도시 균형발전과 새로운 성장동력의 기반을 마련했다. 또 송정역 일원은 광역철도 및 외곽순환도로 개설과 연계한 광역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생활권은 2030년 도시기본계획의 ‘4개 대생활권’에서 그간 여건변화 및 제도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3개 대생활권’으로 통합 조정됐다.

    최종 확정된 2035년 울산도시기본계획은 울산시 누리집 → 분야별 정보 → 도시주택토지→ 도시계획 → 도시기본계획 → 2035년 울산도시기본계획 내려받기로 열람할 수 있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