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8월 05일 (목)
전체메뉴

'고공행진' 국제유가 2년 만에 최고점…올해 100달러대 가나

WTI·브렌트·두바이 70달러 돌파…수급 불균형 장기화 전망

  • 기사입력 : 2021-06-20 10:02:37
  •   
  • 국제 유가가 2년여 만에 최고점을 찍으며 연일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일각에서는 올해 유가가 2014년 이후 7년 만에 100달러 선을 회복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반면에 이미 유가 상승 요인이 상당 부분 반영된 만큼, 하반기에도 강한 상승 압력을 예상하긴 어렵다는 시각도 있다.

    20일 에너지 업계에 따르면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일보다 0.8% 오른 배럴당 71.64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런던선물거래소에서 북해 브렌트유 8월물은 전일 대비 0.6% 오른 배럴당 73.51달러에 장을 마쳤다.

    지난 16일에는 WTI가 2018년 10월 3일(76.41달러) 이후 최고치인 배럴당 72.15달러, 브렌트유가 2019년 4월 24일(74.57달러) 이후 최고치인 배럴당 74.39달러를 각각 기록한 바 있다.

    우리나라가 주로 도입하는 두바이유 역시 지난 16일 배럴당 72.78달러로 2019년 4월 26일(73.45달러)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유가 상승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다. 코로나 백신 보급과 미국, 유럽 등 주요국의 경기부양책에 따라 원유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가 빠르게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최근의 상승세는 당초 예상보다 훨씬 가파르다. 이에 따라 주요 금융기관들은 유가 전망을 속속 상향하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초만 해도 유가(브렌트유 기준) 75달러 진입 시기를 3분기 이후로 예상했으나 최근 분석에선 상반기 75달러를 돌파하고, 3분기에는 80달러를 훨씬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

    UBS도 하반기 유가 전망치를 브렌트유 75달러, WTI 72달러로 앞선 전망치보다 상향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6월 단기에너지 전망'에서 올해 WTI 평균 가격 전망치를 61.85달러로 종전 대비 5.0% 올렸다. 브렌트유 평균 전망치도 65.19달러로 종전 대비 4.7% 높여 잡았다.

    에너지경제연구원 이달석 박사는 "코로나 백신 보급 확대와 주요국의 경기 회복으로 5개 분기 연속 감소했던 원유 수요 전망이 2분기 들어 반등했다"며 "OPEC+(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의 감산이 계속되고 달러화가 약세를 이어간 점도 유가를 끌어올린 요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유가 상승세가 쉽게 꺾이지 않을 것으로 본다. 원유 수요가 견고하게 늘지만, 재고와 공급이 이를 따라잡지 못한다는 판단에서다.

    에너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국제에너지기구(IEA)와 OPEC은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석유 수요가 전년 대비 각각 540만b/d(하루당 배럴), 595만b/d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IEA는 수요 증가분 충족을 위해 OPEC+의 증산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반면에 OPEC 사무총장은 4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석유 재고가 전년 동월보다 690만b/d(하루당 배럴) 감소했고, 향후에도 추가적인 감소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EIA는 올해 미국 원유 생산 규모를 지난해보다 23만b/d 감소한 1천108만b/d로 전망하기도 했다.

    탄소중립 정책 강화로 석유 시설에 대한 투자가 위축될 수 있다는 점도 공급 불안 요인으로 꼽힌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14일 전문가들의 말을 빌려 "에너지 분야 자금이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에 몰리면서 화석에너지에 대한 투자가 급감한 것이 유가 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에너지 컨설팅기업 우드맥킨지가 조사한 결과, 지난해 전 세계 석유 채굴 비용은 3천290억달러(약 372조원)로 2014년의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다.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글로벌 원유 업계에서는 유가가 수개월 내 100달러에 진입할 것이란 전망까지 나온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비톨, 글렌코어, 트라피구라, 골드만삭스 등 원자재 트레이딩 업체들은 투자 위축으로 석유 공급이 감소하는 반면 수요는 계속 증가하는 수급 불균형으로 인해 유가 100달러 시대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유가 상승세가 점차 약화해 100달러까지 도달하긴 어렵다는 시각도 있다.

    이달석 박사는 "석유 수요 증가에 대한 기대가 이미 유가에 상당 부분 반영됐고, 유가 상승에 따라 향후 OPEC+이 감산 규모를 줄여 증산하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달러화 약세도 조만간 멈출 것으로 예상돼 유가가 상반기 같은 추세로 계속 오르진 않을 것으로 본다"며 "70달러 내외의 현 수준에서 등락을 거듭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