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0월 28일 (목)
전체메뉴

경남대표도서관이 선정한 올해 도민과 함께 읽을 만한 책은?

‘순례주택’, ‘햇살 속으로 직진’, ‘13일의 단톡방’, ‘녹색 인간’, ‘하동에서 차 한 잔 할까’ 5권
일반분야 2권·어린이분야 2권·지역분야 1권
작가 강연·북 트레일러 공모전 등 행사도

  • 기사입력 : 2021-09-23 21:46:25
  •   
  • ‘필독도서’, ‘권장도서’와 같은 말을 흔히 볼 수 있다. 선정기관이나 내용에 대해 이견은 있지만 해변의 모래알만큼 많은 책이 쏟아지는 요즘, 권장도서 목록은 유용한 길잡이가 될 수 있다. 경남대표도서관이 올해 도민과 함께 읽을 만한 책을 선정했다. 같은 책을 읽는다는 것은 생각을 나누는 것이다. 도민들을 위해 어떤 책을 골랐는지 소개한다.

    ◇선정 취지= 2019년 처음 시작된 ‘함께 읽어요!! 경남의 책’은 선정 도서를 매개로 책 읽는 분위기를 확산하고자 하는 지역사회 대중 독서운동이다.

    경남대표도서관에서는 도민의 적극적 참여와 책 읽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선정도서 5권을 도내 공공 및 작은도서관 등에 배포하며 지역도서관 연계 찾아가는 선정도서 작가 강연, 독후감, 북 트레일러 공모전 등 다양한 연계 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일반분야= 진정한 어른의 의미를 묻는 유은실 작가의 ‘순례주택’과 타인과의 공감과 연대를 통해 성장해 나가는 청소년의 이야기를 다룬 남온유 작가의 ‘햇살 속으로 직진’이 선정됐다.

    햇살 속으로 직진
    햇살 속으로 직진

    ‘순례주택’은 순례주택이라는 공간 속 다양한 계층과 세대의 모습을 통해 빈부격차, 소통단절, 환경문제 등 시대가 마주하고 있는 많은 쟁점을 친숙하고도 날카롭게 그려낸 소설이다.

    순례주택
    순례주택

    ‘햇살 속으로 직진’은 엄마의 자살을 겪은 한 청소년이 비슷한 상황에 처한 여러 사람들을 만나며 성장해 나가는 이야기로, 청소년 시기에 접하는 자살과 방황 등 다소 무거운 소재를 섬세하고 따뜻하게 그려내어 청소년의 당면문제를 다시금 고찰해 보게 만든다.

    ◇어린이 분야= 한 교실에서 여러 아이들이 13일 동안 사이버 세계에서 겪는 미디어 폭력을 다룬 방미진 작가의 ‘13일의 단톡방’은 심각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사이버 폭력에 대한 이야기다. 특히 소설의 주 배경이 되는 카카오톡 대화창을 삽화로 그려 사이버 폭력의 심각성을 한층 더 생동감 있게 보여준다.

    13일의 단톡방
    13일의 단톡방

    또 한 권인 신양진 작가의 ‘녹색 인간’은 유전자 조작 기술로 인간이 식물과 결합해 스스로 광합성을 할 수 있게 된 미래를 배경으로 해 흥미를 유발한다. 먼 미래에서의 식량 대란 문제를 통해 건강한 식량 생산, 식량 공급의 불균형 문제 등을 어린이의 시각에서 생각해 볼 수 있도록 재밌게 풀어내고 있다.

    녹색 인간
    녹색 인간

    ◇지역 분야= 경남의 특색을 반영하고자 올해 신설한 지역 분야에는 하동의 차 문화를 다룬 ‘하동에서 차 한 잔 할까?’가 선정됐다.

    하동에서 차 한 잔 할까?
    하동에서 차 한 잔 할까?

    지리산과 하동지역을 기반으로 문화콘텐츠를 제작하는 ‘구름마’에서 펴낸 이 책은 작가들이 직접 취재하고 그린 책으로, 하동 천년의 차 문화와 역사 그리고 차와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다. 차를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한 장 한 장 읽어가다 보면 어느덧 책 속에서 마치 차 향기가 불어오는 듯하다.

    정민주 기자 jo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정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