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3년 09월 30일 (토)
전체메뉴

"황금연휴 사고 조심하세요…8명 중 1명은 '숙취 운전'"

1년 이내 음주운전 경험자의 42% "숙취 운전 상관없어"

  • 기사입력 : 2023-05-27 10:24:27
  •   
  • 27일부터 29일까지 황금연휴로 전국에 차량이 붐빌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운전자 8명 중 1명은 평소 숙취 운전을 해 각별한 유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악사손해보험은 지난해 운전자 1천400명을 대상으로 '운전자 교통 안전 의식 조사'를 해보니 응답자의 12%는 전날 음주 여부와 관계 없이 운전대를 잡는다고 답했다고 27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관악경찰서 경찰관과 수도방위사령부 군사경찰이 28일 오전 서울 관악구 수도방위사령부 입구에서 출근길 숙취 운전 단속을 하고 있다. 2023.4.28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관악경찰서 경찰관과 수도방위사령부 군사경찰이 28일 오전 서울 관악구 수도방위사령부 입구에서 출근길 숙취 운전 단속을 하고 있다. 2023.4.28 utzza@yna.co.kr

    전날 혹은 새벽까지 술을 마신 후에는 절대 운전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운전자는 전체의 38%에 불과했다.

    숙취 현상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운전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전체는 21%, 과하게 술을 마신 다음 날이라면 운전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28%였다.

    숙취 운전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분위기는 1년 이내 음주운전 경험이 있다고 말한 응답자들 가운데 두드러졌다.

    실제로 1년 이내 음주운전 경험자의 42%는 전날 술을 마셔도 상관없이 운전한다고 답했다.

    숙취 운전과 달리 음주운전 위험성에 대한 운전자들의 인식은 매우 높았다.

    응답자의 88%가 술을 1잔만 마셔도 운전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했으며 술을 4잔 마신 후 주행의 위험성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95%가 '위험하다'고 입을 모았다.

    응답자의 90%는 음주운전이 교통사고 발생의 주요 원인으로 여기고 있으며 응답자의 92%는 지난 1년간 술을 한잔 이상 마신 뒤 운전대를 잡은 경험이 없다고 했다.

    경찰은 높은 음주운전에 대한 높은 인식과는 별개로 숙취 운전에 대한 인식이 낮은 점을 고려해 오는 31일까지 음주운전 특별 단속 기간을 운영한다.

    전날 밤 음주 후 술이 덜 깬 상태로 운전하는 숙취 운전 위험이 높은 출근 시간(7시~9시), 식사하며 술을 마시는 '반주 후 운전'인 점심시간 직후(14시~17시) 위주로도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악사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서 음주운전만큼 위험한 숙취 운전에 대한 인식이 아직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이로 인해 발생하는 인명피해 및 사고를 막기 위한 인식 강화와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