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2일 (수)
전체메뉴

영산대 초기창업패키지 우수기업 (8) ㈜골프티

앱으로 태국 골프여행 원스톱 서비스 주목

  • 기사입력 : 2024-04-02 08:07:32
  •   
  • 골프부킹 1위 플랫폼과 MOU 맺어
    국내 첫 태국 골프법인 회원권 선봬
    미식여행 등 다양한 콘텐츠 ‘차별화’


    ㈜골프티(공동대표 양갑대)는 태국의 골프장 예약 서비스를 돕는 플랫폼 기업이다. 예약 외에도 골프 여행을 위한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종합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다.

    ◇간편한 골프 예약= 대형 홈쇼핑 여행 PD 출신인 양갑대 공동대표는 국내 골프 인구 및 골프 여행 수요 증가를 보며 시장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해 2021년 회사를 창업했다. 주 사업지로 는 태국을 선정했다. 태국은 골퍼들이 가장 주목하고 있는 여행지임을 공략했다. 지난 2021년 기준으로 국내 골프 인구는 473만명, 해외골프 경험 인구는 381만명에 달할 정도로 시장 규모는 크다.

    ㈜골프티 애플리케이션.
    ㈜골프티 애플리케이션.

    태국 온라인 골프부킹 1위 플랫폼인 골프딕과 MOU를 맺어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했다. 기존 다른 업체들의 서비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셀럽들과 함께 한 태국 골프장 소개 영상, 태국 베스트 코스 30 인증 등 콘텐츠를 선보여 각광받고 있다.

    골프티를 이용할 시 쉽고 빠르게 골프장을 예약할 수 있다. 골프티 앱을 이용하면 골프장과 호텔 예약은 물론 프라이빗 모빌리티(전용차량), 스코어 시스템 등이 가능하다. 또한 골프티는 130여 곳, 호텔 1만 곳과 제휴 협약을 해 최저가 부킹을 하고 있어 골퍼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골프티는 다양한 골프 여행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VIP, 미식 여행 등을 준비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VIP 여행의 경우 방콕 공항 패스트트랙을 이용할 수 있으며, 전용 콜밴과 전담 매니지먼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외에 호텔 체크인, 캐리어 배달 등 편의를 제공하는 중이다.

    이 중 동반매니지먼트 서비스가 돋보인다.

    골프 여행 중 한국인 매니저가 동반해 공항 픽업부터 귀국까지 일정을 도와준다. 또한 태국 현지에서 문제가 발생할 시 즉각 도움을 청할 수 있다.

    양갑대 공동대표는 “올해 핵심 과제인 프라이빗 모빌리티 서비스는 골프장과 호텔 이동을 위한 콜밴 예약·배차·운행 등 콜 모니터링까지 통합 관리하는 웹서비스이다”며 “올해 안으로 골프장·공항 이동 프라이빗 모빌리티 부문 1위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후 일반 관광 상품 서비스까지 확장해 태국 1위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골프티는 국내 골프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각종 대회를 유치하고, 프로 선수들의 전지훈련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골프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골프티는 지난 1월 태국 현지에서 KPGA 윈터투어를 개최했다./골프티/
    골프티는 지난 1월 태국 현지에서 KPGA 윈터투어를 개최했다./골프티/

    ◇동남아로 사업 확장= 골프티는 글로벌 기업인 넥스트 챌린지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골프티는 동남아 진출에 더욱 속도를 내고, 태국 내 시장도 공격적으로 개척할 방침이다.

    또한 국내 최초로 선보인 태국 골프 법인 회원권은 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회원권 하나로 태국 130여개 골프장, 1만여개 호텔 최저가를 보장하고, 이용 횟수에도 제한이 없다. 또한 태국 박람회, 학회, 출장 등도 지원한다.

    양갑대 공동대표는 “골프티 회원권하나로 골프장, 호텔 최저가 보장해 주며 골프 여행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전문 편의 서비스까지 추가하고 있다”며 “골프, 항공, 호텔, 관광, 레슨 등 토탈 매니지먼트 서비스를 통해 안정성 있고 차별화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박준혁 기자 pjhn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박준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