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6일 (금)
전체메뉴

창원·고양·수원·용인 창원서 ‘특례시 공동기획단’ 출범

광역시급 행·재정 권한 확보 목표
특례시 실현 ‘창원선언문’도 채택

  • 기사입력 : 2018-09-12 22:00:00
  •   
  • 창원시, 고양시, 수원시, 용인시가 ‘인구 100만명 특례시’ 추진을 위한 공동대응기구를 창원에서 발족했다.

    창원시는 12일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허성무 시장을 비롯한 이재준 고양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이찬호 창원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해당 3개 시의회 의장과 시의원, 시민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추진을 위한 공동대응기구’ 출범식을 갖고 공동기획단 구성 등 후속 일정에 합의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특례시 공동대응기구 구성 및 운영 회칙, 공동사업 추진계획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

    메인이미지
    12일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추진을 위한 공동대응기구’ 출범식에서 허성무 창원시장, 이찬호 창원시의회 의장, 고양·수원·용인시 시장·시의회 의장 및 시의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또 특례시 법적지위 및 광역시급 행·재정적 권한 확보라는 공동목표 실현 의지를 담은 ‘창원선언문’도 채택했다.

    이날 출범한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시 추진 공동기획단’은 공동위원장(4개 시 시장)을 포함한 총 24명으로 구성됐으며, 앞으로 특례시 법적지위 및 자치권한 확보를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

    창원 등 4개 도시는 ‘특례시 추진 공동기획단’을 중심으로 특례시 입법화 및 대도시 특례 권한 확보를 위한 공동 목표 달성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허 시장은 이날 “중앙정부의 획일적 지방자치제도 아래에서는 도시성장력을 더 이상 담보할 수 없다”며 “특례시 추진 공동기획단의 출범은 대한민국 지방자치단체의 다양성 확보를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면서 4개시 500만 시민이 한목소리로 응원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창원시는 전임 안상수 시장이 추진했던 ‘광역시 승격’ 정책을 중단하고, 민선7기 시정 최우선 과제로 ‘특례시 실현’을 추진하고 있다.

    새로운 형태의 지방자치단체 유형인 ‘특례시’가 실현되면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가 기초자치단체 지위를 유지하면서 ‘특례시’라는 법적지위·명칭 및 ‘광역시급’ 행·재정적 자치권한을 부여받게 된다.

    시는 특례시가 되면 실질적 재정 확보를 통한 세수 증대로 시의 주요 현안사업 및 시민복지사업 등이 신속하게 추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정부와 직접 교섭이 용이해져 국책사업과 국책기관 유치 등이 가능하고, 지역맞춤형 행정서비스 제공으로 광역급 행정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