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4일 (금)
전체메뉴

한국당, '5·18망언' 김순례 '당원권정지 3개월'·김진태 '경고'

세월호 막말 정진석·차명진은 '징계절차 개시'
'김순례 최고위원직' 유지 여부는 당 지도부 판단 따를 듯

  • 기사입력 : 2019-04-19 16:48:58
  •   
  • 자유한국당은 19일 영등포 당사에서 중앙윤리위 전체회의를 열어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김순례 최고위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3개월', 김진태 의원에 대해서는 '경고' 처분을 내렸다.

    한국당은 중앙윤리위 회의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지난 2·27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에 선출된 김순례 의원의 최고위원직 유지 여부는 당 지도부의 정치적 판단에 따를 것으로 보인다.

    윤리위의 당원권 정지 결정과 함께 최고위원직을 박탈당한다는 해석과 일정 기간 이후 지도부에 복귀할 수 있다는 해석 등이 분분하다.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헌·당규상 당원권 정지를 받은 최고위원의 궐위 여부에 대해서는 명확한 규정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김순례 의원은 지난 2월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칭하는 등 원색적인 발언으로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김진태 의원은 이 공청회를 공동 주최했고, 영상으로 환영사를 보냈다.

    이날 윤리위는 또 '세월호 막말' 논란을 빚은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절차를 개시키로 결정했다.

    정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인 지난 16일 오전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며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 적었다.

    차 전 의원은 지난 15일 오후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글을 써 도마 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최고위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