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09월 25일 (일)
전체메뉴

“창원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추진”

이창양 장관, 원전기업 간담회서 밝혀
“올해 1306억원 긴급 일감 지원 예정”

  • 기사입력 : 2022-08-10 22:06:51
  •   
  • 정부가 원자력발전(원전) 업체가 모여 있는 창원을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을 추진한다.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되면 연구개발(R&D)과 지방투자보조금, 세제 등의 혜택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10일 창원 피케이밸브에서 경남도, 한국수력원자력과 두산에너빌리티 등 12개 원전기업과의 간담회를 갖고, 원전산업 협력업체 지원대책에 관한 진행 상황을 설명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10일 오후 창원시 성산구 피케이밸브에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 원전산업 협력업체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성승건 기자/
    10일 오후 창원시 성산구 피케이밸브에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 원전산업 협력업체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성승건 기자/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창원은 원전 업체가 많이 모여 있고, 기계공업이 발달해 원자력 클러스터로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좋은 여건을 갖추고 있다”면서 “창원지역을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하는 것을 산업부 차원에서 적극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경남도에서 신청 시 가급적이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도 덧붙였다.

    그는 이와 함께 “올해 중 1306억원 규모의 긴급 일감을 지원할 예정인데, 현재까지 862억원의 일감이 발주됐다”며 “나머지 일감도 신속히 발주해 10월까지 완료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와 관련해서는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법적 절차가 허용하는 범위에서 2024년 착공을 목표로 빠르게 시행되도록 하는 한편 주기기 계약도 빠르게 시행할 생각”이라고 했다.

    원전산업의 생태계 회복을 위해 원전 협력업체의 자금 지원과 기술력 향상을 위한 지원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는 방침도 피력했다.

    이 장관은 “지난달 원전 기업을 대상으로 100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과 특례보증을 신설, 현재 60여개 기업이 신청해 심사가 진행 중이다. 한수원도 상생 협력대출로 28개 기업에 194억원을 신규로 지원해 금융 애로사항을 해소할 계획”이라며 “올해 예정된 6700억원 규모의 연구개발(R&D) 지원사업에서 3500억원이 집행됐고, 나머지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 원전 중소기업 맞춤형 R&D 지원사업도 215억원 규모로 신설해 이달 중 신청을 받을 생각”이라고 전했다. 원전 수출과 관련해 다음 주부터 원전수출전략추진단도 본격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원전 협력업체가 활력을 찾고 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해 지원하겠다며 정부의 정책 우선 순위는 원전산업 전체 생태계를 빠르게 회복하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간담회에 앞서 한국수력원자력-두산에너빌리티-원전기자재협력업체가 원전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들은 협약을 통해 새로운 일감 창출, 공동 기술 개발, 인력 교류, 수출 성과 창출 등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김정민 기자 jm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