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3일 (목)
전체메뉴

[시가 있는 간이역] 풀벌레 소리- 이창규

  • 기사입력 : 2023-07-06 08:11:42
  •   

  • 풀벌레 소리가

    오솔길을 따라다니다가

    해 질 무렵

    온 들에 자리 깔고 앉았다.


    어둠을 헤치고

    집으로 돌아와서는

    마당을

    조금씩 넓혀가고 있었다.


    큰 산, 작은 산

    몸뚱이는 숨어버리고

    풀벌레 소리만

    나를 흔들어 깨운다.


    ☞ 아파트 화단의 영산홍 우거진 수풀 속에서 올해 첫 풀벌레 울음소리를 들었다. 탁한 공기 속으로 청아한 소리가 퍼져나가 여름밤이 초록색으로 환해지는 듯했다. 스스스스, 츠르르츠르르, 까르륵까르륵. 어떤 벌레 소리인지 구분이 되지 않았지만, 그 소리는 들을수록 세심하고 정교하여 마음이 편안해졌다.

    시 속에서도 풀벌레가 울어 그 소리가 내 귀에 들려오는 듯하다. 오솔길을 따라 들리던 풀벌레 소리가 온 들판을 울리고, 우리 집 마당까지 나를 따라온다. 여름밤, 들판도 하늘도 죄다 까맣고 별빛 달빛은 아득히 멀다. 까만 들판에 풀벌레 울음소리 차올라 먼 별빛에 닿을 듯하다. 풀벌레는 제 몸을 얼마나 부지런히 갈고닦아야 저토록 세심한 소리와 운율로 노래할 수 있을까? 바람을 따라 풀벌레 소리가 마당을 조금씩 넓혀가고 있다. 문득 겸연쩍어진다. 갈고닦아서 넓어져야 한다. 그저 스스스, 츠르르, 까르륵이라고 쓰는 나를, 풀벌레 소리가 흔들어 깨운다. - 김문주(아동문학가)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