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8일 (화)
전체메뉴

[시가 있는 간이역] 키스- 김종미

  • 기사입력 : 2023-08-24 08:07:11
  •   

  • 뜨거운 찌개에 같이 숟가락을 들이대는 우리는 공범자다

    말하자면 공범자란 생각조차 해 본 적이 없다

    숟가락에 묻은 너의 침도

    반쯤 빨아먹은 밥풀도 의심해 본 적이 없다

    국물 맛에만 집중할 동안

    오직 뜨거운 찌개가 있을 뿐이다

    짜거나 싱거울 때도

    우리는 숟가락을 잘 저어

    이견 없이 간을 잘 맞추었다


    어느 날 너의 숟가락이 보이기 시작할 때

    식은 찌개에서 비린내가 훅 풍겼다.


    ☞ 사랑이란 “뜨거운 찌개에 같이 숟가락을 들이대는” 일이다. “숟가락에 묻은 너의 침도/ 반쯤 빨아먹은 밥풀도” 아무 거리낌이 없다. “국물 맛에만 집중할 동안/ 오직 뜨거운 찌개가 있을 뿐이다”

    너의 입 안에 내가 있고 나의 입 안에 네가 있다. “짜거나 싱거울 때도/ 우리는 숟가락을 잘 저어/ 이견 없이 간을 잘 맞추”었으며 “공범자란 생각조차 해 본 적이 없다” 한 냄비 안에 같이 숟가락을 들이대면서도.

    그러나 “어느 날 너의 숟가락이 보이기 시작할 때/ 식은 찌개에서 비린내가 훅 풍겼다” 삶의 비린내다. 우리는 늘 이렇게 식어간다. 뜨거운 찌개가 식어가는 동안 우리는 어느 순간에 너의 숟가락을 보게 되는가? 그 순간이 중요하다. - 성선경(시인)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