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2일 (수)
전체메뉴

[아시안컵] 9년 전 눈물 씻어낸 손흥민 “그런 경험 덕에 여기까지 성장”

호주와 8강전서 연장 접전 끝 2-1 역전승…PK 동점골 얻어내고 프리킥 역전골까지
“2경기 연속 연장전 처음인 듯…나라를 위해 뛰는데 힘들다는 건 핑계”

  • 기사입력 : 2024-02-03 07:09:54
  •   
  • "2015년에 너무나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런 경기들, 경험들 덕에 여기까지 성장했습니다."

    손흥민(토트넘)이 2015 호주 아시안컵 호주와 결승전에서 패하고서 흘린 눈물을 9년 만에 시원하게 씻어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AFC 아시안컵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호주를 2-1로 꺾고 4강에 진출했다.

    정규시간 90분까지는 9년 전 맞대결과 비슷하게 흘러갔다.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 대표팀 손흥민이 2-1로 승리한 뒤 클린스만 감독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 대표팀 손흥민이 2-1로 승리한 뒤 클린스만 감독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 손흥민이 연장전에서 프리킥으로 역전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 손흥민이 연장전에서 프리킥으로 역전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알와크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이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 종료 직전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연장 전반 프리킥으로 역전골을 성공시키며 한국의 4강 진출을 견인했다. 2024.2.3 superdoo82@yna.co.kr
    (알와크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이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 종료 직전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연장 전반 프리킥으로 역전골을 성공시키며 한국의 4강 진출을 견인했다. 2024.2.3 superdoo82@yna.co.kr

    당시 결승전에서 한국은 전반 45분 실점해 끌려가다가 후반 46분 손흥민의 극적인 동점골로 승부를 연장으로 넘겼다.

    이날 8강전에서도 한국은 전반 막판에 실점했다. 전반 42분 크레이그 구드윈의 발리슛에 당했다.

    손흥민이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가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점도 같았다.

    (알와크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 손흥민을 비롯한 대표팀 선수들이 2-1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4.2.3 superdoo82@yna.co.kr
    (알와크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 손흥민을 비롯한 대표팀 선수들이 2-1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4.2.3 superdoo82@yna.co.kr

    후반 49분 손흥민이 골대 왼쪽으로 돌파하다가 루이스 밀러로부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황희찬(울버햄프턴)이 깔끔하게 성공시키면서 한국은 패배를 면했다.

    과정은 같지만, 결과는 달랐다.

    9년 전 한국은 연장 전반에 결승골을 내줬다.

    (알와크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 손흥민이 프리킥을 성공시키고 있다. 2024.2.3 superdoo82@yna.co.kr
    (알와크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 손흥민이 프리킥을 성공시키고 있다. 2024.2.3 superdoo82@yna.co.kr

    그러나 이날 결승골은 한국의 차지였고, 해결사는 손흥민이었다. 연장 전반 14분 황희찬이 얻어낸 프리킥을 오른발 감아차기 직접 슈팅으로 마무리해 한국에 승리를 안겼다.

    9년 전 종료 휘슬이 울리자 분한 나머지 엉엉 울었던 손흥민은 이날은 당당하게 그라운드를 돌며 팬들에게 인사했다.

    경기 최우수선수(MOM) 자격으로 기자회견에 참석한 손흥민은 이날 승리가 9년 전 패배에 대한 복수라고 생각하는지를 묻는 말에 "복수라기보다는 축구의 일부라고 생각한다"며 씩 웃었다.

    이어 "그때는 좋은 (우승) 기회를 놓쳐서 마음이 아팠다. 그런 경기들, 경험들 덕에 축구선수, 사람으로서 여기까지 성장했다"면서 "오늘, 꼭 그것(복수) 때문이 아니라, 팀의 목표만 생각하며 경기에 임했다"고 말했다.

    손흥민을 비롯한 태극전사들은 그야말로 '불굴의 정신력'을 보여주고 있다.

    조별리그 2차전 요르단과 경기부터 이날 8강전까지 연속으로 4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득점했다.

    특히 사우디아라비아와 16강전, 그리고 이날 8강전에서는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로 연장까지 승부를 끌고 갔고, 결국 다음 단계로 올라섰다.

    질 것 같은데 절대 지지 않고 승부를 뒤집어버리는 대표팀에 대해 '좀비 축구'라는 별명까지 붙었다.

    손흥민은 "팀의 능력이라고 생각한다. (거듭된 극적인 승부가) 선수들의 정신력을 더 단단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고 있다. 이런 경기로 인해 믿음이 더 강해진다"면서 "연장전 가면 대부분이 지치곤 하는데, 우리 선수들은 다 해주고 있다. 하나로 뭉쳐있는 게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축구선수를 하면서, 연장전을 두 경기 연속 뛴 적은 한 번도 없었을 것 같다"면서 "정신력으로 이겨내는 게 대회의 묘미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라를 위해 뛰는데 힘들다는 건 핑계일 뿐이다. 이제 4개 팀만 남아 하나의 우승컵을 놓고 싸우게 된다. 어떤 핑계도 필요 없다. 한 가지 목표만 가지고 나아가겠다"고 힘줘 말했다.

    손흥민은 기자들의 질문이 끝나자 자청해서 한마디를 더 했다.

    그는 "늘 경기를 뛰는 선수들이 스포트라이트를 받는다"면서 "오늘만큼은 함께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벤치에서 있던 선수들, 그라운드에 들어가지 못한 선수들에게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