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1일 (수)
전체메뉴

[청춘블루스]주중엔 선생님, 휴일엔 음악가로 사는 청춘8호 권나무

  • 기사입력 : 2015-08-11
  •   
  •  

    누구나 생각하죠,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돈도 벌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불평할 이유가 없어요. 모든 것은 자신에게 달려 있으니깐요. 직업을 선택할 땐 적성에 맞고 계속 좋아할 수 있는 일인가를 제일 먼저 고민해야 하는 거잖아요.

    올해 30살, 나무씨는 아이를 가르치는 일이 좋아?교사가 되었고 노래 부르는 것이 좋아 음악가가 되었습니다.

    "병자처럼 참고, 회복기 환자처럼 확신을 가지세요"라고 나무씨가 릴케의?말을 전하네요.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