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7일 (토)
전체메뉴

고성군, 농림축산식품부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 선정…사업비 75억원 확보

  • 기사입력 : 2018-09-06 16:47:32
  •   
  • 고성군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시행하는 ‘2019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에 총 8건의 사업이 선정돼 국비 52억원을 포함해 사업비 75억원을 확보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개천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은 면 소재지를 배후마을에 일상적 서비스 공급 거점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기초생활 거점지 육성에 사업비 40억원을 투입해 내년부터 2023년까지 5년에 걸쳐 추진하게 된다.


      또 마을만들기 사업으로 선정된 7개 마을(하일면 춘암, 영현면 금능, 마암면 화산, 동해면 매정·우두포, 거류면 봉림·송정)은 문화·복지시설 확충과 마을 경관 개선을 위해 마을별로 사업비 5억원씩 총 35억원을 투입해 내년부터 2020년까지 2년간 사업을 진행한다.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주민이 행복하고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을 위한 수요자 맞춤형, 지역주민 주도형 사업이다.


      군은 지난해부터 민·관이 협력해 지역자원을 발굴하고 주체별 역량교육과 행복한 마을 만들기사업, 현장포럼 등을 추진한 결과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우리 농촌의 고유한 문화와 자원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공동체 활성화를 통해 행복한 농촌 만들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그동안 사업 선정을 위해 노력해준 주민과 추진위원회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한편, 고성군은 최근 3년간 총 19건 239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는 공모사업 선정 성과를 올렸다.


      또한 2020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으로 고성읍 중심지활성화사업, 삼산면 기초생활 거점 육성사업, 하일면 학동?금단 농촌다움 복원사업과 마을만들기 4개 마을 등 공모사업을 계획하고 있으며 사업 신청을 위해 농촌현장포럼, 예비계획수립과 컨설팅 등 사전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고성군 제공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