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25일 (일)
전체메뉴

밀양 청도면에 도내 첫 기숙형 공립중 개교

내년 3월 문여는 미리벌중학교
상남중·초동중·밀양중 청도분교
3개교 통폐합해 내년 7월 완공

  • 기사입력 : 2014-10-31 11:00:00
  •   
  • 메인이미지

    내년 7월 완공 예정인 경남 1호 거점 기숙형 공립중학교 ‘미리벌중학교’ 조감도.


    경남 1호 거점 기숙형 공립중학교인 미리벌중학교가 내년 3월 밀양시 청도면에 개교해 7월에 완공될 계획이다.

    미리벌중학교는 상남중, 초동중, 밀양중 청도분교장이 통폐합해 신설된다. 세 지역 학부모 대상 설문조사 결과 94.1%의 찬성에 따라 설립 추진됐으며 다시 투표를 거쳐 청도지역 위치를 결정했다.

    지난 2012년부터 추진돼 내년에 개교하는 것은 ‘중앙투융자심사’ 등 설립에 필요한 여건 조성에 많은 시간이 소요됐기 때문이다. 경남에서 추진 중인 기숙형 공립중학교로서는 첫 번째이며, 전국적으로는 충북 속리산, 괴산 오성중에 이어 세 번째다.

    미리벌중학교는 내년 3월 1일 현 상남중학교, 초동중학교 건물에서 개교해 1학기를 마치고, 2학기부터 신축되는 건물로 입주할 예정이다. 기존 상남중학교, 초동중학교 재학생들과 상남면, 초동면, 청도면, 무안면(동산) 지역 신입생들로 7학급(특수학급 1학급 포함)이 편성될 예정이다.

    신축중인 학교는 부지면적 2만5543㎡, 건물연면적 1만5403㎡로 예산규모도 2.93배에 달할 예정으로 재학생들에게는 기숙사 제공 등 통학편의 외에도 방과 후 학교(교과과정, 특기적성과정), 3식 급식, 교복비, 체육복비, 수학여행비, 졸업앨범비 등 모든 보호자 부담 경비가 지원된다. 또한 교원도 20명이 배치돼 통폐합 전 8~9명보다 크게 늘어날 예정이다.

    김영환 교육장은 “힘든 설립과정을 거쳤고 개교까지 준비해야 할 것들이 많지만 설립이나 개교가 목표가 아니다”며 “학생들이 학업에 흥미를 갖게 하고, 학교생활에 행복을 느끼게 하는 학교가 좋은 학교”라고 말했다. 고비룡 기자

    gobl@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비룡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