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7일 (토)
전체메뉴

사진 플러스 (5) 사진, 사랑을 담다

  • 기사입력 : 2015-04-29 10:23:13
  •   
  • 스마트폰 카메라의 보급으로 전 국민이 사진가인 시대가 됐다. 자칭 사진가는 넘쳐나고 사진도 그만큼 흔해졌다. 왜 이토록 열광적이라 할 만큼 사진을 찍는 것일까?

    사진은 기억이고 증거이다. 또한 소중한 추억이다. 중요한 순간에 대한 기억을 불러내는 상자이다. 사진의 기본 속성에서 일정 부분 해답을 찾을 수 있다.

    우연히 결정적 순간을 포착하거나, 어떤 대상을 자신의 것으로 소화한 후 담은 사진도 결국은 대상에 대한 관심이 없으면 셔터를 누르진 않을 것이다. 대상에 대한 관심은 사랑이다. 사진을 찍는 것은 사랑을 담는다는 것이 아닐까? 김승권 기자 skkim@knnews.co.kr


    001.jpg

    ▲아내와 딸
    사랑스럽다. 똑딱이(자동카메라)로 찍어 화질은 좋지 않아도 가장 소중한 사진이다. 둘째가 태어난 날. 2007.7.19.
     

    007.jpg

    ▲새끼 사랑
    꼬마물떼새 어미가 비가 내리자 새끼를 품에 앉고 있다.
     

    006.jpg

    ▲손에는 봄이, 등에는 사랑이···
    창원시 의창구 동읍 용잠마을에서 백발이 성성한 할머니가 봄내음 가득한 민들레를 한 움큼 쥔 채 손녀를 등에 태우고 봄나들이를 하고 있다.
     

    005.jpg

    ▲내 비옷 어때요?
    창원시 성산구 반지동에서 이칠현 할머니가 마트 비닐봉지로 손수 만든 비옷을 강아지 슬기에게 입혀 산책을 하고 있다.
     

    004.jpg

    ▲아들과 딸.
    가장 사랑스런 사진이다. 2008.11.9.
     

    003.jpg

    ▲장인과 장모.
    사진의 구성이 아무래도 괜찮다. 엉성해도 소중하다. 2011.6.5.
     

    002.jpg

    ▲딸과 아버지.
    사진의 짜임새보다 가족을 담는 것이 먼저이다. 2012.6.12.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