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0일 (일)
전체메뉴

창원LG, 마지막 한방이 없었다

12초 남겨두고 공격 실패
전자랜드에 72-73 역전패

  • 기사입력 : 2015-11-15 22:00:00
  •   
  • 메인이미지
    1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창원 LG와 인천 전자랜드의 경기에서 LG 김종규가 슛을 하고 있다./KBL/
    창원LG 세이커스가 막판 집중력에서 밀리며 한 점차 패배를 당했다.

    LG는 15일 오후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정규시즌 3라운드 인천 전자랜드와 대결에서 72-73으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창원LG는 연패를 당하며 5승 16패(승률 0.238)로 최하위인 10위에 머물렀고, 전자랜드는 6연패에서 탈출했다.

    LG는 역전과 재역전의 팽팽한 접전을 벌였지만 마지막 1분을 넘기지 못했다.

    LG는 길렌워터가 3점슛과 덩크슛까지 꽂아 넣으며 공격을 주도, 1쿼터를 19-16으로 앞서갔다.

    2쿼터에서는 김종규와 길렌워터의 높이를 앞세워 제공권을 장악하고 차분하게 득점을 따내며 35-30으로 전반을 마쳤다.

    그러나 3쿼터에서 전자랜드 뱅그라와 힐 등 외국인 용병들에게 골밑을 장악당하고, 정영삼과 한희원의 슛을 막지 못하면서 50-59로 역전을 당했다.

    역전을 허용한 LG는 4쿼터에서 승부를 걸었다. 김종규와 유병훈이 득점을 올리고, 길렌워터가 가세하면서 점수 차를 좁혀갔다.

    결국 LG는 종료 1분을 남기고 길렌워터가 상대 골밑에서 귀중한 득점을 올리며 재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전자랜드 허버트 힐에게 자유투를 허용하며 다시 점수는 72-73으로 재역전됐다.

    LG에게 남은 공격기회는 12초. 2점슛만 넣어도 충분히 역전을 할 수 있었던 LG는 김종규의 회심의 슛이 림을 벗어나면서 무릎을 꿇었다.

    LG는 길렌워터가 35득점 12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김진 LG 감독은 “3쿼터에서 어려운 경기 운영을 펼친 게 아쉬웠다. 그런데로 경기를 잘 풀어갔는데 마지막 리바운드 1개가 발목을 잡았다. 리바운드가 9개 뒤져 주도권을 내줬다. 수비를 잘하고도 마지막 리바운드를 뺏겨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패인을 밝혔다.
     
    이현근 기자 san@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현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