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18일 (일)
전체메뉴

88올림픽고속도로, 이제는 광주-대구간 고속도로로 불러주세요

4차로 개통땐 광주~대구 30분 단축

  • 기사입력 : 2015-11-30 22:00:00
  •   

  • 대구와 광주를 잇는 ‘88올림픽고속도로’의 이름이 2일부터 ‘광주-대구 간 고속도로’로 바뀐다.

    30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국토부는 이달 말 4차로로 확장 개통하는 88올림픽고속도로의 명칭을 ‘광주-대구 간 고속도로’로 확정해 2일 고시한다.

    국토부는 88올림픽 유치를 기념해 정한 고속도로 명칭이 시대 변화에 적합하지 않고 사고 많은 도로라는 이미지를 불식하기 위해 확장 개통을 계기로 노선명 변경을 추진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대구시와 광주시는 영호남 화합 차원에서 대구 ‘달구벌’과 광주 ‘빛고을’의 앞글자를 딴 ‘달빛고속도로’로 명칭 변경을 건의했고, 일부 언론은 ‘달빛고속도로’로 변경되는 것을 기정사실화하기도 했다.

    메인이미지
    88고속도로 확장공사 완공을 앞두고 함양 톨게이트가 웅장한 한옥으로 신축됐다./경남신문 DB/



    국토부는 그러나 지난달 24일 도로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이 고속도로의 명칭을 ‘광주-대구 간 고속도로’로 사실상 확정지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고속도로 시점과 종점 이름을 따르는 원칙에 따라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고속도로는 동서축의 경우 서쪽, 남북축의 경우 북쪽이 시점이 된다.

    심의위에 앞서 열린 관계기관 협의에서는 고속도로가 지나는 6개 광역자치단체 중 대구와 광주를 제외한 경남·북과 전남·북 등 4개 시·도는 ‘달빛고속도로’에 부정적인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84년 왕복 2차로로 개통한 이후 ‘죽음의 도로’라는 오명을 얻었던 88고속도로는 2008년 11월 왕복 4차로 확장공사에 들어가 7년 1개월 만인 오는 22일 개통을 앞두고 있다.

    경남의 경우 함양·거창·합천군 등 3개 군을 통과하는 이 고속도로가 왕복 4차로로 확장 개통되면 직선화 공사로 기존 154.9㎞이던 노선이 142.7㎞로 줄어들고, 주행 시간도 1시간 55분에서 1시간 25분으로 30분가량 단축된다.

    서영훈 기자 float21@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서영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