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17일 (화)
전체메뉴

창원 LG 3연승 달성 실패…울산 모비스에 81-83 패배

  • 기사입력 : 2015-12-19 18:17:55
  •   
  • 창원 LG 세이커스 프로농구단이 시즌 첫 3연승 달성에 실패했다.

    LG는 19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울산 모비스 피버스와 경기에서 81-83으로 패했다.

    LG 주득점원 길렌워터는 81-83으로 뒤진 경기 종료 2.3초전 유병훈의 패스를 받아 슛을 했지만 이 공은 아쉽게도 림을 외면했다.

    LG는 8승23패로 최하위에 머물렀으며, 이날 경기가 없었던 9위 서울 SK와 승차는 2게임으로 벌어졌다.

    메인이미지
    19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창원 LG와 울산 모비스 프로농구 경기에서 LG 김영환이 슛을 하고 있다./KBL/

    LG는 2쿼터 한 때 28-42로 이날 최대 점수차인 14점 뒤지면서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2쿼터 종료 58초전 김종규의 2득점이 성공하고, 김영환의 3점슛이 연속해서 림을 가르면서 36-42 6점차로 전반을 마쳤다.

    LG는 3쿼터 종료 6분39초전 길렌워터의 2점슛으로 48-48 동점을 만든 후 시소게임을 하다가 3쿼터 종료 직전 김영환이 2점슛을 성공시키며 61-60으로 앞서면서 4쿼터를 맞이했다.

    LG는 4쿼터 초반 모비스의 공격이 6차례 실패했을 때 길렌워터와 한상혁, 주지훈의 득점으로 70-60으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디펜딩 챔피언이자 리그 1위팀인 모비스는 위기에 강했다. 모비스는 4쿼터 시작 4분7초만에 빅터의 2득점으로 4쿼터 첫 득점했으며, 경기 종료 26.9초를 남겨놓고 함지훈이 2득점하면서 81-81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LG 유병훈이 던진 공은 길렌워터가 아니라 LG 선수들이 아무도 없는 곳을 향했고, 모비스 빅터는 이 공을 가로채 덩크슛으로 연결시키면서 이날의 결승득점을 올렸다.

    유병훈이 경기 종료 후 눈물을 흘리자 팬사인회 참여를 위해 기다리던 팬들은 “울지마”, “잘했어”라며 격려의 말을 했다.

    권태영 기자 media98@knnews.co.kr

    ?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권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