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19일 (금)
전체메뉴

양의지, '린의지'가 되다…8일 NC다이노스 입단식

  • 기사입력 : 2019-01-08
  •   

  • 현역 최고 포수로 꼽히는 양의지 선수가 8일 낮 12시 창원 사보이호텔에서 NC다이노스 입단식을 갖고, 정식 NC의 식구가 됐습니다. 양의지 선수는 포수로서 최고액이자, KBO 역대 두 번째로 높은 125억원의 초대형 계약을 맺었는데요, 그는 NC를 택한 이유로 '새로운 도전과 발전을 위한 선택이었다'고 답했습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