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7월 04일 (월)
전체메뉴

[초점] 부 내달 '복합리조트 2곳 안팎' 선정

'수도권+지방' 발표땐 경남 선정 가능성 높다

  • 기사입력 : 2016-01-18 16:03:42
  •   
  • 한국형 테마 복합리조트 사업자 선정이 한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경남이 신규 사업자에 포함될지 주목된다.

    현재 한국형 테마 복합리조트 사업에는 인천 3곳, 경남 1곳, 여수 1곳 등 3개 시·도 5개 지역에 6개 사업자가 신청했다. 여수가 자격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해 지방을 배려해 수도권과 지방에 1곳씩 선정될 경우 경남의 선정가능성이 높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8일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을 통한 성장동력 확충'을 주제로 한 6개부처 합동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새로운 레저 휴양문화를 확산하고자 문화예술 공연, 외국인 전용 카지노, 쇼핑시설 등이 결합한 한국형 테마 복합리조트를 조성한다"며 "내달 중 신규 사업자 2개소 안팎을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청 현황= 인천에서는 인천국제공항공사와 ㈜미단시티개발이 영종도에 '인천국제공항 제2국제업무지구(IBC-Ⅱ)'와 '미단시티'에 각각 한국형 복합리조트인 파라다이스시티와 복합생태해양리조트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두 지역에 외국인 투자업체를 끌어들인 인천국제공항공사(이하 공사)와 ㈜미단시티개발은 서로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며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경남에서는 경남도가 진해구 웅동 일원에 클로벌테마파크 복합리조트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진해 글로벌테마파크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웅동·남산·웅천지구 280만5000㎡에 3조5000억원을 투자해 폭스브랜드의 글로벌테마파크, 6성급 호텔, 카지노, 수상레포츠시설, 컨벤션센터, 쇼핑몰, 골프장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여수에서는 AOL통상 컨소시엄이 경도에 복합리조트 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

    ◆전망= 5개 지역 6개 사업자 중 인천지역 2곳과 경남 컨소시엄이 5000만달러 선납 조건을 충족한 반면 여수 경도는 해를 넘기고도 지난해 이 조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AOL통상 컨소시엄은 지난해 11월 사업제안서를 제출하면서 공모 요건인 '5000만달러 선납'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채 이튼(Eotn) 측의 투자확약서로 대체했다. 또 외자투자 2억달러 대출확약서 조건도 충족하지 못해 싱가포르 SC은행 대출확약서로 대신했다. 이로 인해 여수 경도의 경우 상대적으로 불리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

    정부가 새로운 레저휴양문화 확산을 위해 한국형 복합리조트 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수도권외에 지방에 한곳이 선정된다면 경남이 사업자로 선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광산업과 관계자는 이날 릲해당 지역을 기반으로 한 6개 사업자가 제출한 실행보고서를 심사해 내달 중 사업자 2곳 내외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릳며 릲사업자가 선정되면 정부가 강조해 왔던 문화예술 공연과 외국인전용 카지노, 쇼핑시설 등을 결합한 '한국형 복합리조트' 조성작업이 본격화된다릳고 밝혔다.  김진호 기자 kim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