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2일 (토)
전체메뉴

[기자수첩] 창원시의 헛발질

  • 기사입력 : 2017-01-13 07:00:00
  •   
  • 메인이미지


    잘못된 게 있다면 바로잡는 게 옳다.

    최근 기자가 쓴 기사에 창원시로부터 황당한 정정보도 요청 공문이 왔다. 본지 4일자 7면 ‘돝섬 뱃길 끊은 국동크루즈 운항 재개 가능하나?’란 기사였다. 창원 연안크루즈 운항사업자로 선정된 국동크루즈가 돝섬 경유 유람선 운항을 중단하면서 뱃길이 끊겼고, 복합적 문제로 피해는 관광객들이 보고 있다는 게 주된 내용이었다.

    시는 국동이 유람선사이기 때문에 뱃길을 끊은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제목상 돝섬을 오가는 다른 여객선사의 운항을 방해해 수송(輸送)을 끊은 것으로 오해할 여지가 있다는 것이었다. 이 외에도 문제를 제기했지만, 시가 잘못한 게 없다는 것을 내세우기 위한 강변으로 보였다. 도저히 용인할 수 없어 해당 부서 담당자에게 연유를 물었다. 이 담당자는 연신 “미안합니다”라며 “윗선으로부터 지시가 있었다”고 했다.


    바로잡아야 할 본질은 잘못된 현 상황이다. 그가 기자의 반론에 수긍한 이유도 여기에 있지 않을까? 앞서 시는 관광 활성화를 위해 8억원을 들여 터미널을 완공, 어렵게 국동을 유치했다. 5년간 운항을 성실히 이행한다는 조건으로 협약을 맺고 지난 2014~2015년 한 해 3억원씩 6억원의 보조금도 지급했다. 그런데 이 업체가 시와 협의도 없이 휴업에 들어갔다. 사유는 적자로 인한 비수기 휴업으로, 여태 여건에 맞지 않은 747t급 유람선을 운영하며 적자가 쌓였다고 주장했다.

    시는 “운항 재개가 되지 않을 경우 법적 절차를 밟아 보증보험금 3억원을 돌려받을 수 있다”고 했다. 반면 해당업체는 “협약상 1년 이상 적자 누적 시 협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조항이 있다”며 반박했다. 소송으로까지 번질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시 담당자는 또 “사업자와 거리가 멀어져 사이가 안 좋다”고 했다. 시도 국동도 피해자라고 호소하는 모습이다. 피해자는 혈세를 낸 시민이고 불편을 겪는 관광객들이다. 기자는 시가 일 처리를 어떻게 했길래 일련의 사태가 발생했는지 궁금하다.

    김재경 (사회부)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