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5월 21일 (토)
전체메뉴

환경부, 지리산 케이블카사업 또 반려

“경남도 추진 사업 계획 조건 미충족”
2012년·지난해 이어 세 번째 반려
도 “정확한 사유 확인 후 대책 마련 ”

  • 기사입력 : 2017-02-13 22:00:00
  •   

  • 경남도가 강력 추진 중인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사업이 환경부로부터 조건 미충족으로 또다시 반려됐다.

    13일 경남도와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도가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를 위해 신청한 ‘국립공원계획 변경 신청’을 지난 9일 조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는 사유로 반려시켰다.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사업이 반려된 건 2012년과 지난해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메인이미지
    자료사진./경남신문 DB/


    환경부는 “2012년 6월 함양·산청군의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사업을 각하시킨 부결사유를 해소하지 못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반려사유를 밝혔다.

    환경부는 두 번 사업을 반려하며 “공익성·환경성·기술성에 부적합하다”며 이를 해소할 것을 주문했다. 지난해는 지리산 케이블카를 각각 추진 중인 전남의 구례군과 전북의 남원시와 합의해 올 것을 요구했지만 이에 대해 만족할만한 답을 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 공원생태과 관계자는 “사업 추진을 위해 해소해야 하는 사안들을 주문했지만, 그런 부분이 여전히 해소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사업 추진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도 환경정책과 관계자는 “현재 추진 중인 설악산 케이블카도 수십 차례 반려·보완을 거쳤다”면서 “환경부에 반려 사유를 정확히 확인한 뒤 향후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전남, 전북과 무조건 합의를 하라는데 지자체마다 의지가 다르다. 경남이 가장 적극적인데 비해 호남쪽은 상대적으로 미온적이라 합의가 안된다”고 했다.

    도는 환경성을 좋게 하기 위해 공원자연보존지구인 칠선계곡을 최대한 피해 노선을 조정해 제출했지만, 정부의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환경부는 경남과 전남, 전북에서 각각 다른 코스로 케이블카 설치를 신청한 것에 대해 환경훼손을 우려하며 단일화를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리산 케이블카 사업 추진은 2012년 산청군·함양군이 환경부에 신청하며 시작됐다. 이후 도는 함양과 산청을 잇는 산지관광 특구 개발과 함양 백무동~산청 중산리 구간 케이블카 설치 등 계획을 세웠지만, 진척을 보지 못했다. 그러다가 홍준표 도지사 취임 이후인 지난해 산청군 중산리~지리산 장터목~함양군 추성리를 잇는 길이 10.6㎞의 세계 최장 규모 케이블카 설치를 골자로 한 계획을 다시 신청했지만 반려됐다.

    이학수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학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