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1월 23일 (목)
전체메뉴

경남도내 산란계 농가도 계란출하 금지

수급대란 우려와 함께 소비 위축으로 농가 또 타격

  • 기사입력 : 2017-08-15 14:28:11
  •   
  •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의 여파가 가시기도 전에 국내산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면서 경남지역 대부분의 농가에서도 계란출하가 금지돼 또 다시 수급대란이 우려된다.

    경남도는 경기도 소재 산란계 농장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피프로닐, 비펜트린)이 검출됨에 따라 15일 0시를 기준으로 도내 전 산란계 농장의 계란출하를 금지했다고 밝혔다.

    메인이미지

    자료사진./경남신문 DB/

    도는 3일 이내 이들 농장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실시해 합격한 농장의 계란만 출하할 방침이다.

    우선 도내 3000마리 이상 산란계를 사육하는 96농가 553만4000마리에 대한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일반 농장 69곳은 도축산진흥연구소에서, 무항생제 인증농장 27곳은 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조사한다. 지역별로는 양산이 23곳으로 가장 많고 거창, 합천, 밀양, 창녕 등이다. 도는 3000마리 미만 농가도 출고 보류와 함께 판매위주의 농가를 대상으로 검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따라서 조사물량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조사 기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도는 이번 검사에서 잔류허용기준 초과 등 검사 불합격 농가가 나올 경우 검사결과 및 유통정보를 신속히 공유하고 유통중인 달걀을 즉시 수거해 폐기할 방침이다.


    수급대란 우려와 함께 도내 산란계 사육농가들은 계란유통이 사실상 중단되면서 비상이 걸렸다.


    양산의 한 농장주는 "AI로 인해 전반적으로 힘들었지만 그 시기를 잘 버텨 이제 소비가 살아나고 회복되려는데 다시 살충제 사태가 터져 소비가 위축될까 걱정이 많다"며 "계란의 생명은 신선도인데 검사결과가 빨리 나오지 않으면 사실상 계란을 폐기처분 해야 할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하소연했다.

    도 관계자는 "시장이나 마트 등에 유통된 계란이 소진될 경우 당분간 계란수급난이 가중될 수밖에 없어 최대한 빨리 조사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