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1일 (금)
전체메뉴

‘1부 리그 경남FC’ 예산증액 절실하다

챌린지리그 우승 기자회견
경남도에 150억원 예산 지원 건의

  • 기사입력 : 2017-10-16 22:00:00
  •   

  • 3년 만에 K리그 클래식(1부 리그)에 재진입한 도민프로축구단 경남FC가 경남도에 예산 증액을 건의했다.

    경남FC는 16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챌린지(2부 리그) 우승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조기호 경남FC 대표이사는 “올해 클래식으로 승격한 강원FC의 경우 187억원 정도의 예산으로 시즌을 치렀다”며 “경남이 클래식에서 경기를 치르기 위해서는 적어도 150억원의 예산이 확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인이미지
    16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경남FC 조기호(왼쪽 네번째부터) 대표이사와 김종부 감독 등이 K리그 챌린지(2부) 우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주전선수들 앞에 챌린지 우승 상패가 놓여 있다./전강용 기자/



    경남FC는 이번 시즌 약 75억원의 운영비를 사용했는데 이 중 65억원은 경남도가 지원했다. 그러나 내년 클래식에서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서는 이보다 두 배 이상 많은 150억원 정도의 예산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경남FC는 도에서 지원받은 예산 외에 자체적으로 20~30억원 정도의 예산을 메인스폰서 유치 등을 통해 확보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그는 “누구도 경남이 시즌 1위의 성적으로 클래식에 승격하리라고는 예상치 못했다. 코칭스태프와 선수단, 프런트가 하나가 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며 “특히 올 시즌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는 말컹이라는 진주를 발굴할 수 있었던 프런트와 코칭스태프의 원활한 소통이 있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클래식으로 복귀하는 내년에는 공격적인 홍보와 마케팅을 통해 도민에게 한 발 더 다가가 경기장에서 많은 관중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지역에서 사랑받는 구단으로 발돋움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도민과의 접촉을 넓혀나가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150억원의 예산을 확보할 수 있을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 경남도는 즉답을 피했다.

    서상진 경남도 체육지원과장은 “경남FC 예산 지원 여부는 구단주인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의 의지에 전적으로 달려 있다. 당장 150억원을 확보할 수 있을지는 확실치 않지만, 최대한 근접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지방채 발행 여부에 따라서 예산 확보에 변동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남FC 선수단은 이날 한경호 권한대행을 만나 사인볼을 전달하고 환담의 시간을 가졌다.

    고휘훈 기자 24k@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휘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