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8일 (일)
전체메뉴

창원LG “창원서 KCC 잡는다”

‘조선의 슈터’ 조성민 부활 기대
올 시즌 1승 2패…에밋 방어 관건

  • 기사입력 : 2018-01-16 22:00:00
  •   
  • 창원 LG 세이커스가 2연패를 끊고 6강 싸움을 이어갈 수 있을까.

    LG는 16일 오후 6시 현재 11승 22패로 리그 8위에 머물러 있다. LG와 플레이오프 진출 마지노선인 6위(전자랜드)의 승차는 무려 6.5경기다.

    2017-2018 정규시즌 종료까지 남은 경기가 23경기에 불과해 일각에서는 올 시즌도 플레이오프 진출이 힘들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도 나오고 있다.

    메인이미지
    창원 LG 제임스 켈리가 지난달 17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전주 KCC와의 경기에서 덩크슛을 하고 있다./KBL/



    이제 더 이상의 연패는 안 된다. 아직 20경기 이상 일정이 남아 있기 때문에 1승씩 거두면서 승차를 줄이다 보면 6강 문턱에 도달할 가능성도 있다.

    LG는 17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리그 2위 KCC를 상대로 맞대결을 펼친다. LG는 올 시즌 KCC와 3번 맞붙어 1승 2패로 약세를 보였다. 경기당 평균 3.7개의 블록슛을 당하는 등 KCC의 높이를 넘지 못했기 때문. 특히 국내외 선수를 통틀어 리그에서 가장 큰 키를 자랑하는 하승진(221㎝)과의 높이 싸움에서 열세다.

    이날 LG가 승리하기 위해서는 김종규, 류종현, 박인태 등 국내 센터들의 활약이 필요하다. 하승진과의 골밑 싸움에서 센터들이 밀리지 않고 중요한 리바운드를 챙겨줘야 팀 공격의 중심이 잡히기 때문이다. LG 선수들이 높이가 낮긴 하지만 하승진의 활동 반경이 좁고 자유투 성공률이 낮다는 점을 활용해 파울을 적절히 이용한다면 충분히 공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조성민의 활약 또한 중요하다. 조성민은 올 시즌 부진에 빠져 있다는 평을 받고 있지만, 지난달 17일 열린 KCC전에서 4쿼터에만 무려 3개의 3점슛을 터뜨리는 등 알토란 같은 활약으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조선의 슈터’라 평가받던 그의 기량이 살아나기만 한다면 득점은 물론 상대 수비까지 분산시켜 LG 전체 공격력이 크게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수비에서는 안드레 에밋 공략이 필요하다. 에밋은 지난달 17일 LG와 맞대결에서 31득점 9리바운드 1스틸을 기록했다. 특히 내외곽을 가리지 않고 슛을 쏘아대며 LG 코트를 흔들었다. 따라서 LG는 더블팀 수비 혹은 지역방어로 에밋의 움직임을 최대한 봉쇄하거나 슈팅 동작 이전에 파울로 공격을 끊고 흐름을 가져와야 한다.

    이한얼 기자 leeh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한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