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5일 (화)
전체메뉴

경남도청에 방사능 의심 소포 도착…경찰·소방당국 출동 소동

  • 기사입력 : 2018-02-24 10:00:25
  •   

  • 경남도청으로 방사능 의심 소포가 배달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창원중부경찰서에 따르면 23일 오전 9시 42분께 경남도청 도지사 권한대행 앞으로 발신자가 ‘대전시민 일동’이라고 적힌 소포 상자가 도착했다. 소포를 배달한 창원우체국은 부산지방우정청으로부터 해당 소포가 방사능 의심물질로 추정된다는 통보를 받고 이날 10시 7분께 소포를 회수한 후 경찰에 신고했다.

    메인이미지
    23일 오전 9시 42분께 경남도청으로 배달된 방사능 의심 소포 안에는 핵폐기물 그림이 그려진 깡통과 함께 '인간을 포함 동식물에 해롭지 않은 안전한 상태가 될 때까지 10만년간 밀봉해서 보관해야 하는 방사능 덩어리인 것입니다'라는 경고문이 함께 들어있었다./창원중부경찰서 제공/

    경찰은 소방당국에 의뢰해 방사능 의심 소포를 감식한 결과 방사능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소포 안에는 핵폐기물 그림이 그려진 깡통과 함께 ‘인간을 포함 동식물에 해롭지 않은 안전한 상태가 될 때까지 10만년간 밀봉해서 보관해야 하는 방사능 덩어리인 것입니다’라는 경고문이 함께 들어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소포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7주기를 앞두고 핵폐기물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원불교환경연대와 영광탈핵공동행동 등 환경단체 회원들이 아동들과 함께 만들어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이 보낸 소포는 22일 오후부터 행정안전부장관, 전국 지방자치단체장 등 27명에게 보내진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우체국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소방당국과 방사능 수치를 확인했지만 검출되지 않았다”며 “대전지방경찰청에서 수사를 하고 있고 증거물(소포)은 협조가 들어온다면 대전청으로 보낼 예정이다”고 말했다. 박기원 기자 pkw@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박기원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