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6일 (수)
전체메뉴

경남 대입정책 수정 불가피…'정시 확대' 불똥 튀나

국가교육회의, 2022년 대입 ‘정시 확대’ 권고
도내 학생 수시 진학률 75% 달해… “정시 확대 땐 수능점수 매달려야”

  • 기사입력 : 2018-08-08 22:00:00
  •   

  • 올해 중 3학생들이 치를 2022학년도 대입제도에 정시 확대가 예상되면서 학생부위주전형의 수시에서 높은 대학진학률을 보이고 있는 경남교육청의 대입 진학정책에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박종훈 교육감은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학생부위주전형을 통한 수시 확대를 비롯해 주입식 교육에서 탈피한 수업 방식의 변화와 행복학교, 자유학기제 등 학생 스스로 꿈과 끼를 살릴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왔다. 특히 도교육청은 대학별 학생부위주전형에 대한 분석과 수시모집 대비 전략에 초점을 맞추는 등 학생부위주전형 중심으로 입시방향을 운영해오고 있다.

    이 같은 교육정책으로 경남지역 학생들은 수시를 통한 2018학년도 대학진학률이 75%,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선발하는 수도권 주요대학의 진학률이 85%에 달하는 등 수시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

    메인이미지

    자료사진./경남신문 DB/



    도교육청 자료에서 이를 확인할 수 있다. 2018학년도 일부 수도권과 국립대학의 수시모집 결과 서울대 101명(지난해 83명), 연세대 124명(140명), 고려대 247명(221명), 한양대 302명(245명), 중앙대 232명(258명), 경희대 353명(343명), 경북대 581명(563명), 부산대 553명(473명)이 각각 합격했다.

    그러나 2022학년 대입부터 수시비중이 낮아질 경우 강세를 보였던 경남지역 학생들의 대학진학에 타격이 불가피하다.

    일선 학교와 중3 학생들은 학생부종합전형을 통한 수시 준비보다 단순 암기와 문제풀이 등 수능점수 올리기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

    여기에 도교육청의 입시 정책과 일선 학교의 정책적 괴리도 있어 학교와 학생, 교육 당국 모두 바뀐 정시 확대에 따른 혼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김종승 경남도교육청 대학정보센터 장학사는 “수시 비율이 늘어나고 있는 것은 최근 학생수가 급감하면서 대학별 학생수급을 위해 정시보다는 수시를 확대한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학생수급에 따라 대학 생존권이 걸린 데다 수시와 정시 비율은 대학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어 학생부위주 전형이 그대로 유지될 여력도 있다”면서 “하지만 오는 27일께 발표예정인 교육부의 2022학년 대입제도 최종안에 정시확대가 포함되고 학생부위주전형 수시비율이 축소되면 경남도교육청 차원의 대입정책 변화는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현근 기자 san@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현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