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6일 (수)
전체메뉴

[아시안게임] 한국 야구 '벼랑 끝'서 일본 제압…중국 이기면 결승행

김하성·박병호·황재균, 승패 좌우한 릴레이 솔로포 '합창'
대만, 중국 잡고 2승으로 슈퍼라운드 선두 질주

  • 기사입력 : 2018-08-31 08:25:32
  •   
  • 위기의 한국 야구가 벼랑 끝에서 일본을 꺾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 진출에 유리한 고지에 섰다.

    야구대표팀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일본을 5-1로 제압했다.

    대만에 패해 B조 2위로 슈퍼라운드에 오른 한국은 A조 1위인 난적 일본을 눌러 결승 진출 확률을 높였다.

    1승을 안고 슈퍼라운드에 진출한 일본은 1패를, 1패를 당하고 올라온 한국은 1승을 올려 두 팀은 1승 1패로 동률을 이뤘다.

    이어 벌어진 경기에서 대만은 중국을 1-0으로 눌러 2승으로 슈퍼라운드 선두를 달렸다.

    한국은 31일 오후 4시(한국시간)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중국을 꺾으면 결승에 진출한다.

    일본이 대만에 승리해 한국, 일본, 대만이 2승 1패로 동률을 이루더라도 우리나라는 동률팀 간 순위 결정 수치인 팀 성적지표(TQB)에서 일본과 대만을 앞서 중국만 제치면 결승에 오른다.

    대만이 일본을 물리치면 3승으로 결승에 올라 우리나라와 결승에서 다시 격돌한다.

    A조에선 일본이 3승, 중국이 2승 1패를 거둬 1, 2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B조에선 대만이 3승, 한국이 2승 1패를 거뒀다.

    조별리그 성적을 안고 같은 조 팀과 슈퍼라운드에선 맞붙지 않는다.

    이에 따라 한국과 일본은 1승 1패로 동률을 이뤘다. 대만은 2승, 중국은 2패로 희비가 갈렸다.

    TQB는 동률팀 간 경기 중 총득점을 전체 공격이닝으로 나눈 수치에서 총실점을 전체 수비이닝으로 나눈 수치를 뺀 지표다.

    한국은 대만에 1-2로 졌으나 일본을 5-1로 격파해 TQB 0.167을 기록했다. 한국에 4점 차로 진 일본은 TQB에서 가장 밀려 대만을 이기더라도 최다 득점과 최소 실점으로 이겨야 결승 진출을 바라본다.

    운명의 일본전에서 김하성(23)·박병호(32·이상 넥센 히어로즈), 황재균(31·kt wiz)이 경기 초·중반 흐름을 좌우하는 솔로포 3방을 터뜨렸다.

    선발 투수 최원태(21·넥센 히어로즈)가 2이닝을 무실점으로 책임졌고, 팔꿈치 통증으로 조기 강판한 최원태의 뒤를 이어 3회 등판한 이용찬(29·두산 베어스)이 2⅔이닝을 1점으로 막았다.

    이후 6회 최충연(21·삼성 라이온즈), 8회 함덕주(23·두산)가 일본 타선을 0점으로 봉쇄했다.

    실업(사회인) 야구 선수로 이뤄진 일본은 KBO리그 간판 선수들로 채워진 한국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

    일본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약체를 상대로 56점을 뽑고 2점만 주며 3경기 연속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으나 한국 마운드에 꽁꽁 묶였다.

    2회까지 안타 3개를 치고도 득점으로 꿰지 못한 한국은 3회 1사 후 김하성의 벼락 같은 솔로 아치로 침묵을 깼다.

    김하성은 일본 선발 우완 사타케 가쓰토시로부터 좌측 펜스를 훌쩍 넘기는 솔로포로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진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선 박병호가 좌중간 펜스로 향하는 호쾌한 대포로 환호성을 울렸다.

    4회 투아웃에선 황재균이 큼지막한 좌월 포물선을 그려 점수를 3-0으로 벌렸다. 황재균은 이번 대회에서만 벌써 4번째 홈런을 쐈다.

    승기를 잡은 한국은 연속 안타로 잡은 5회 1사 1, 2루에서 양의지(31·두산 베어스)의 우선상 2루타와 손아섭(30·롯데 자이언츠)의 땅볼을 묶어 5-0으로 달아났다.

    2이닝을 실점 없이 막던 이용찬은 6회 1사 후 연속 안타를 맞고 1, 3루에 몰린 뒤 일본 4번 타자 사사가와 고헤이에게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맞고 1점을 줬다.

    한국의 4번째 투수로 8회 1사 1루에서 구원 등판한 함덕주는 이어진 1사 1, 3루 실점 위기에서 일본의 3, 4번 타자인 지카모토 고지, 사사가와 고헤이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워 불을 껐다.

    함덕주는 9회 삼진 2개 포함 삼자 범퇴로 경기를 깔끔하게 끝냈다.

    다만 안타 14개를 치고도 잔루 12개를 남긴 공격력은 아쉬움을 남겼다.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1차전(30일·GBK 야구장)

    한국(1승 1패) 002 120 000 - 5

    일본(1승 1패) 000 001 000 - 1

    △ 승리투수 = 이용찬

    △ 패전투수 = 사타케 가쓰토시

    △ 홈런 = 김하성 1호(3회1점) 박병호 2호(3회1점) 황재균 4호(4회1점·이상 한국) /연합뉴스/


    3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한국 대 일본 슈퍼라운드 첫 경기. 3회초 1사 때 솔로포를 친 김하성이 담장 넘어가는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