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4일 (수)
전체메뉴

“소음 해결·안전 보장 안되는 ‘V자 활주로’ 안된다”

김해시, 국토부 보고에 강력 반발
“소음 대책, 피해지역만 옮겨질뿐 정부는 시 건의안 다시 검토하라”

  • 기사입력 : 2018-09-07 07:00:00
  •   
  • 김해시는 6일 국토교통부가 김해신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북서쪽 40도 V자형 활주로 신설을 기정사실화하자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박유동 김해부시장은 국토부의 중간보고회가 시작된 직후인 이날 오후 3시 10분께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해시민이 요구한 소음과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 국토부의 신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대단히 실망스럽고 위험한 결과”라고 직격했다.

    박 부시장은 “현재보다 소음피해는 6배 확대되고 최대 인구 밀집지역(내외동)이 위험에 빠질 수 있는 북서쪽 40도 방향의 신활주로 건설안은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박 부시장은 이어 “국토부는 소음피해에 대한 대안으로 이륙시 15도 좌선회 비행절차를 제시했다가 주촌 선천지구 등 대규모 신설 아파트 단지가 저축된다는 (시의)지적에 따라 22도 좌선회 비행절차를 계획하고 있다”며 “하지만 22도 좌선회 비행절차는 장유 내덕지구 도시개발 및 장유시가지로 소음피해지역이 이동하는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또 남풍시 항공기 착륙이 내외동 방향으로 이뤄지면서 저공비행에 따른 소음 및 안전문제의 대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메인이미지
    6일 박유동 김해부시장(가운데)이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국토부 중간보고에 대해 유감을 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는 “김해시민들은 현재의 공항 소음만으로도 수십년간 충분히 고통받고 있으며 2002년 4월 중국 민항기가 돗대산과 충돌해 120명이 사망한 그날의 대형 참사를 아직도 잊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부시장은 “지금이라도 국토부는 김해시의 간절한 요청을 받아 안전이 보장되고 소음 피해가 최소화되는 동남권 관문공항을 건설해 줄 것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밝혔다. 또 김경수 지사에게도 “김해시가 건의한 남쪽 11자 활주로 및 동쪽 V자 활주로에 대해 부산시와 심도있게 협의해 정부에 건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 부시장은 “국토부가 시민들의 요구를 외면하고 실질적인 소음 및 안전대책 없이 신공항 건설을 계속 추진해 나간다면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강력하게 반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광희 김해시의회 김해신공항대책특위 위원장도 기자회견에서 “시민들의 요구가 하나도 반영되지 못한 국토부의 중간보고를 결코 수용할 수 없으며 강력하게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신공항특위는 이날 오후 긴급 회의를 가진 뒤 오는 10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소음과 안전 대책없는 신공항 추진 반대 결의문을 채택하기로 했다.

    류경화 김해신공항건설반대대책위 위원장은 “시 공무원들이 모두 삭발한다는 자세로 강력하게 반대해야 김해가 살 수 있다”고 말했다.

    글·사진= 김명현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명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