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3일 (일)
전체메뉴

하동읍에 공공 임대주택 100가구 건립 추진

군 - LH경남본부, 사업시행 협약
광평리 일원…2020년 완공 계획

  • 기사입력 : 2018-09-07 07:00:00
  •   
  • 메인이미지
    하동군과 LH경남본부는 지난 4일 하동읍에 마을정비형 공공주택 100가구를 건립하는 사업시행 협약을 체결했다./하동군/


    하동군 하동읍 광평리 일원에 오는 2020년 상반기까지 마을정비형 공공임대주택 100가구가 건립된다.

    하동군은 지난해 국토교통부 공모에 선정된 하동읍 마을정비형 공공주택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 4일 LH 경남지역본부와 사업시행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은 지방 중소도시, 읍·면 등의 임대주택 수급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의 지역특성에 맞는 공공임대주택 건설사업을 제안해 추진되는 상향식 수요맞춤형 사업으로, 공공주택과 함께 주변지역의 마을정비계획을 수립·시행한다.


    이 사업은 지난해 지역수요 맞춤형 임대주택 공급모델로, 국토교통부가 지방자치단체의 공모를 통해 사업대상을 선정했으며, 전국 20개 사업대상지 가운데 도내에서는 하동군이 유일하게 선정됐다. 이에 따라 군은 하동읍 광평리 원불교~철도제방 일원의 주변 개선사업과 함께 40~60㎡ 규모의 30년 영구임대주택 10가구, 사회 초년생·신혼부부 등에 임대하는 행복임대주택 20가구, 일반 군민에게 빌려주는 국민임대주택 70가구 등 100가구를 건립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군은 사업비 일부를 지원하고 LH가 설계 및 사업시행과 이후 임대주택의 관리 일체를 책임지고 연말까지 사업승인 및 보상을 완료한 뒤 내년 1월 공사에 들어가 2020년 상반기 완공할 계획이다.

    하동군 관계자는 “읍내에는 임대주택이 턱없이 부족해 수요에 대응하지 못했는데 이번에 정부 공모사업으로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함으로써 주변 마을정비와 함께 임대수요의 수급불균형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재익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