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0일 (월)
전체메뉴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3차 정상회담 후 논의

여야 원내대표, 국회 정례회동서 합의
회담 전 불필요한 정쟁화 자제 뜻 모아

  • 기사입력 : 2018-09-11 07:00:00
  •   
  • 메인이미지
    10일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열린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참석자들이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연합뉴스/


    여야가 10일 판문점 선언의 비준동의안 문제를 18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진행되는 3차 남북정상회담이 끝난 뒤에 논의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정례회동에서 이 같이 합의했다.

    홍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11일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을) 국회로 보내오면 충분히 논의하고 3차 (남북)정상회담이 끝난 이후에 결과를 보면서 더 논의하기로 했다”며 “회담을 앞두고 있고 어려운 상황에서 정쟁화하지 말자는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한) 핵 폐기에 대한 실질적 진전을 이뤄내면 국회 차원에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해서 뒷받침을 하겠다”며 “비준동의안으로 불필요한 정쟁을 서로 안 하기로 뜻을 모은 부분은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여당인 민주당은 그동안 판문점 선언의 신속한 비준 동의를 강조했고, 한국당은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의지 확인 전까지 불가하다는 입장으로 서로 첨예하게 대립하는 모습을 보였던 만큼 이번 합의가 가진 의미는 크다.

    문 의장은 “정기국회 100일이 벌써 시작됐는데 보건복지위가 소위에서 (법안) 149건을 통과시켰다”며 “이런 식으로 나가면 실력 있는 국회, 밥값 하는 국회가 돼 국민이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세종시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이 이번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비대위-국회의원 연석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에 대해 “평화를 실천하기 위한 여러 가지 실천적 방안에 대해서 좀 더 고민을 더 했었어야지, 이렇게 덜렁 재정적 부담을 초래하는 걸 먼저 가져왔다”며 사실상 비준 반대 입장을 전했다.

    김진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