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1일 (수)
전체메뉴

울산경찰청, 국립재난안전연구원 공무원 2명 '금품수수' 혐의 수사

  • 기사입력 : 2018-09-11 20:10:03
  •   
  • 울산지방경찰청은 금품수수 혐의로 국립재난안전연구원 5급 이상 공무원 2명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울산경찰청은 최근 국무총리실로부터 이들 직원에 대한 수사 의뢰를 받았다. 이들은 용역 관련 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앞서 행정안전부 자체 조사에서 수백만원 가량을 받은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경찰 수사 결과에 따라 금액과 수사 대상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경찰은 대상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 초기 단계"라며 "확보한 자료와 향후 수사를 바탕으로 혐의가 드러나면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1997년 9월 서울 마포구 지방재정회관에서 국립방재연구소로 처음 문을 열었고 2016년 1월 울산혁신도시로 이전했다.

    연구원은 재난의 사전 예측과 전조 감지, 재난에 대한 상시 대응과 과학적 조사 등의 역할을 한다. 또 실용적 재난관리기술을 연구하고, 정부의 안전관리 정책 개발을 지원한다.

    현재 연구원에는 직원 200여명이 근무 중이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