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
전체메뉴

경남 저출생 위기 대응 등에 국비 6023억원 반영

도, 보육 공적책임 강화·출산친화 환경 조성
경력단절여성 취창업 지원·사회참여 확대도

  • 기사입력 : 2018-09-11 22:00:00
  •   
  • 경남도는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저출생 위기 대응을 위한 보육의 공적책임 강화와 여성과 아동·청소년 등 모두가 건강하고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는 사회적 환경 조성에 총 6023억원이 반영됐다고 11일 밝혔다.

    도는 저출산 극복을 위한 우선 과제로 보육의 공적책임 강화가 무엇보다 필요하다는 인식하에 적극적으로 국비지원을 건의했고, 영유아 보육료 지원 2384억원, 아동수당 지급 1524억원, 가정양육수당 지원 729억원, 보육교직원 인건비 지원 425억원이 반영됐다.

    또 출산 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해 분만취약지 산부인과 운영 지원 11억원, 미숙아 및 난임부부 수술비 지원 3억원, 선천성이상아 의료비 지원 5억원 등이 반영돼 안전한 분만환경 조성과 출생률 제고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메인이미지
    경남도청./경남신문 DB/


    내년부터는 한부모가족 양육비 지원연령을 만 14세 미만에서 만 18세 미만으로 상향하고 지원금액도 월 13만원에서 20만원으로 인상해 한부모가족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한다. 또 한부모가족 자녀 양육비 지원과 취약 위기 가족지원에 총 68억원이 반영돼 사회 환경변화에 따른 다양한 가족의 안정적인 생활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다문화가족의 지역사회 조기 정착과 가족생활 지원을 위해 시군 다문화가족센터 운영, 다문화가족 자녀언어발달 지원, 한국어교육 운영 등에 33억원이 반영됐다.

    미투운동 등 성희롱·성폭력이 중요한 사회문제가 된 만큼 여성긴급전화 1366센터 운영지원, 성폭력 및 가정폭력 피해자 보호시설 운영지원 등에 국비 36억원이 반영됐다.

    경력단절여성에 대한 취·창업 지원과 경제활동 활성화를 위해 도내 9개 새일센터 지정 운영에 35억원이 반영됨에 따라 여성에 대한 사회 안전망 강화와 여성의 사회참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미래세대인 아동의 건강한 성장 지원을 위해 지역아동센터 운영비 78억원, 아동발달지원계좌 15억원, 입양아동가족지원 14억원, 지역아동 보호전문기관 운영 9억원이 반영됐다.

    청소년의 건전한 성장과 사회 적응을 위해 청소년 방과후 아카데미 운영, 학교밖 청소년 지원, 지역사회청소년통합체계 구축, 청소년 쉼터 운영 등에 58억원이 반영됐다.

    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