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6일 (수)
전체메뉴

거가대교서 5시간 ‘음주난동’… 경찰 실탄 쏘고 특공대까지 출동

트레일러가 도로 막고 차량·가드레일 들이받아
25t 트레일러 기사, 지입차 불만 이유

  • 기사입력 : 2018-09-11 22:00:00
  •   
  • 술에 취한 채 트레일러를 몰던 50대 남성이 부산과 거제를 잇는 거가대교 위에서 도로를 가로막고 다른 차량을 들이받는 등 난동을 부리다가 5시간 만에 검거됐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A(57)씨를 특수공무집행방해, 일반교통방해,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메인이미지

    만취한 25톤 트레일러, 거가대교서 난동./사진= 연합뉴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0일 오후 11시 33분께 112에 전화해 술에 취한 목소리로 상담을 요청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순찰차의 경찰관이 A씨와 통화를 시도했지만 신고를 취소한다며 전화를 끊었다. A씨는 30분 뒤 다시 112에 전화해 ‘사고를 치겠다’고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 추적에 나선 경찰은 거가대교 가덕해저터널에서 트레일러가 거가대교 시설공단 차량과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채 멈춰 서 있는 것을 발견하고 트레일러에 다가가 A씨에게 하차를 지시했지만, A씨는 차량 문을 잠근 채 하차를 거부했다.

    경찰은 50분가량 설득을 이어갔지만, A씨는 이를 무시한 채 트레일러를 몰고 도주하면서 순찰차를 추돌했다. 이에 경찰은 권총을 이용해 트레일러 운전석 쪽 앞바퀴에 실탄 3발을 발사했다. A씨는 5시간 동안 경찰과 대치하면서 트레일러를 몰고 가다 서다를 반복했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해경과 소방서에 공동대응을 요청했고, 경찰특공대도 출동시켰다. 11일 오전 4시 58분께 A씨가 차량을 세우고 바다로 투신하겠다며 차량 조수석 문을 열려고 하자 경찰특공대가 운전석 옆과 앞의 유리를 깨고 A씨를 검거했다. A씨의 난동은 약 5시간 만에 종료됐고, 막혀 있던 도로는 오전 6시 30분께 정상화됐다.

    경찰은 A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를 측정한 결과, 면허정지 수준인 0.069%로 나타났고 위드마크 공식 적용 시 A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2%에 달한다.

    A씨는 경찰에서 “술을 마시고 지입차량 운전에 불만을 품고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김한근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한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