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5일 (목)
전체메뉴

창원 한마음국제의료원 공사 재개

22일부터…공사 중단 18개월만에
금융권 대출로 자금난 문제 해결

  • 기사입력 : 2018-10-17 22:00:00
  •   
  • 한양대학교 한마음국제의료원 신축공사가 중단 18개월 만에 재개된다.

    한양대학교 한마음창원병원은 17일 오전 11시 30분 풀만앰버스더호텔에서 시공사인 현대건설과 ‘한양대학교 한마음국제의료원 건립 협약식’을 갖고, 오는 22일부터 공사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메인이미지
    한마음국제의료원 조감도. /경남신문 DB/


    오는 2021년 초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는 한마음국제의료원은 창원중앙역세권 내 2만3999㎡의 부지에 연면적 12만2631㎡, 지하 4층 지상 9층 1000병상 규모로 건립되며, 30개 진료과와 18개 임상센터를 갖추게 된다.

    한마음국제의료원 신축 공사는 지난 2016년 9월 24일 첫삽을 떴으나, 지역경제 침체로 인한 금융시장의 여건 악화 등으로 인해 지난해 3월 공정률 5.5% 상태에서 중단됐다.

    메인이미지
    17일 창원 풀만앰버스더호텔에서 하충식(왼쪽) 한양대 한마음창원병원 이사장과 김정철 현대건설부사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그동안 어려움이 따르던 자금문제는 하나금융그룹 등 총 4개 금융기관으로부터 1300억원을 대출받으면서 해결됐으며, 신축 공사비는 총 1700억원으로 알려졌다.

    하충식 한양대 한마음창원병원 이사장은 “지역민들이 서울·부산으로 진료를 받으러 가는 것은 지역병원들이 신뢰를 주지 않은 것이 원인이다. 한마음창원병원은 지역민들이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을 만들도록 하겠다. 또한 1조4000억원가량이 진료를 위해 원정지로 빠져 나가는데,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절반(7000억원)만이라도 지역에 머무르게 한다면 지역경제에 엄청난 영향을 미칠 것이다. 한마음창원병원이 이 일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준희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