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5일 (토)
전체메뉴

창원 아파트 미분양 해소 기미 안보인다

9월 6807가구, 마산합포구 4298가구
공급 과다에 인구 감소 ‘물량 적체’
경기 활성화·인구 부양책 등 필요

  • 기사입력 : 2018-11-12 22:00:00
  •   

  • 경남에서 최고 미분양을 기록하고 있는 창원의 미분양 주택 해소가 좀처럼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12일 창원시에 따르면 9월 기준 창원의 미분양 공동주택은 6807 가구이다. 경남은 9개월 연속 전국 최다 미분양 아파트라는 불명예를 이어가면서 전국 미분양 4가구 중 1가구는 경남이 차지하고 있다.

    경남에서도 미분양 물량 중 창원이 45% 정도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창원은 지난 2016년 10월부터 미분양 관리지역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미분양 물량 적체는 그 지역의 부동산 시장에도 큰 영향을 미쳐 창원 아파트 미분양 해소는 부동산 업계의 최고 관심사이다.

    창원의 미분양 아파트 물량은 지난 5월 6910가구로 정점을 찍었다가 이후 매월 20~30 가구 소폭 감소하고 있지만 여전히 도내 최고를 기록 중이다.

    메인이미지
    자료사진./경남신문 DB/

    9월 창원 미분양 아파트는 마산합포구가 4298가구로 가장 많으며, 다음이 마산회원구 1347가구, 의창구 879가구, 진해구 275가구, 성산구 8가구 순이다.

    창원의 미분양 물량이 많은 데는 마산합포구 월영 부영 아파트 전체 미분양 4298가구의 영향이 크다. 하지만 4000여가구 부영의 미분양 물량을 제외하더라도 도내 최고 미분양이다. 6807가구 중 부영을 제외한 2500여가구만 계산하더라도 창원 다음인 거제 1700여가구보다 미분양이 많다.

    부동산 업계는 창원의 미분양 적체 해소 걸림돌의 가장 큰 원인으로 공급과다와 인구 감소를 두고 있다. 창원의 주택공급률은 지난해 108%로 올해는 109%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부동산 업계는 통상적으로 주택공급률 108%를 초과할 경우 공급 과잉으로 보고 있다.

    메인이미지

    지난 2010년 통합 창원시 출범 이후 108만여명에서 이듬해 109만명을 돌파했던 창원시 인구는 올 9월 기준 105만4800명까지 감소했다. 문제는 2015년부터 매년 평균 5000여명의 인구가 줄고 있다는 것이다.

    창신대 부동산금융학과 정상철 교수는 “창원시의 주택공급률은 110%에 근접했다고 봐야한다. 110%를 초과하면 아파트 투자에 대한 메리트가 없어진다”며 “최근 창원시의 공급 제한 정책은 당장은 효과가 없고 최소 2~3년후에 영향을 끼칠 것이다. 인구의 지속적인 감소로 미분양 적체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는 “아파트 미분양은 지역 부동산에 큰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며 “미분양 해소의 가장 큰 전제는 지역 경기 활성화 등 인구 부양 정책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훈 기자 yh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용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