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2월 07일 (화)
전체메뉴

방탄소년단·트와이스, 혐한 딛고 일본 오리콘 주간 1위

방탄소년단 싱글·트와이스 앨범차트

  • 기사입력 : 2018-11-14 07:00:00
  •   
  • 메인이미지


    일본 극우세력을 중심으로 하는 반한(反韓)·혐한(嫌韓) 움직임에도 그룹 방탄소년단(사진)과 걸그룹 트와이스가 일본 오리콘 주간차트 1위를 휩쓸었다.

    13일 오리콘뉴스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지난 7일 일본에서 발매한 ‘페이크 러브/에어플레인 파트. 2’(FAKE LOVE/Airplane pt.2)는 주간 싱글차트, 트와이스가 지난 5일 국내에서 낸 미니앨범 ‘예스 오어 예스’(YES or YES)는 주간 앨범차트 1위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오리콘 포인트(오리콘이 음반 판매량을 바탕으로 매기는 점수) 45만4829점을, 트와이스는 약 3만3000점을 획득했다.

    방탄소년단은 해외 아티스트로는 처음 발매 첫 주 40만 포인트를 넘겼다. 트와이스는 현지에서 발매한 일본어앨범이 아닌 한국어 앨범으로 주간차트 1위에 처음 올랐다.

    두 팀의 나란한 1위는 최근 방탄소년단의 일본 음악방송 출연 취소로 불거진 일본 극우세력의 혐한 움직임과 극명한 온도차를 보여줬다.

    일본에서 3차 한류를 견인한 이들의 인기는 일부의 반한 정서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은 모습이다.

    앞서 지난달 일본의 한 매체는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의 ‘광복절 티셔츠’를 문제삼아 ‘반일 활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지에서 논란이 일자 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은 방탄소년단의 출연을 취소해 파장이 일었다.

    방탄소년단은 13~14일 도쿄돔에서 38만 명 규모의 ‘러브 유어셀프’ 돔투어를 시작한다.

    트와이스도 내년 일본에서 K팝 걸그룹으로는 처음 돔 투어를 한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