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6일 (일)
전체메뉴

대우조선해양 사장 "수주 역대 최고치…인력 감축 수정"

정성립 사장, 서울서 기자간담회 “현 상황 맞게 자구계획 수정해야”
現인력 유지하거나 감축폭 줄 듯

  • 기사입력 : 2018-11-15 22:00:00
  •   

  • 속보= 정성립(사진)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지난 2006년 채권단에 제출한 자구계획안에 따른 인력 구조조정 계획을 현 상황에 맞춰 수정해야 한다”고 밝혔다.(14일 1면)

    따라서 당초 자구계획에는 이번 연말까지 본사 임직원 수를 9000명 선으로 감축해야 하지만 현재 9800여명이 그대로 유지되거나 감축 폭이 적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메인이미지
    대우조선해양에서 노동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경남신문 DB/

    정 사장은 15일 서울 대우조선 서울사무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자구계획을 작성할 당시의 상황과 현재의 상황이 매우 다르기 때문에 자구계획을 현실성 있게 수정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자구계획을 짤 당시 올 매출이 7조5000억원, 내년 매출이 4조5000억원일 것이란 가정을 했지만 현 시점에서 보면 올해 매출은 9조원을 넘기고 내년에도 4조5000억원을 훨씬 웃돌 것 같다”고 예상했다. 그는 “따라서 인원수와 매출은 함께 연동해서 생각해야 하는 만큼 구조조정도 재검토해볼 필요가 있으며, 채권단(산업은행)과도 계속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메인이미지

    특히 “구조조정을 위한 구조조정이 아니라 회사를 건실하게 탈바꿈하기 위한 구조조정이 이뤄져야 한다”며 “상황이 바뀌었음에도 처음에 세운 계획을 강행한다면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는 등 어려움에 빠질 수 있으므로 유연한 자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 사장은 “현재 수주 실적은 역대 최고치에 근접한 수준이며, 11년 만에 영업현금 흐름이 플러스로 전환하는 등 유동성 문제도 상당 부분 해결됐다”고 강조했다.

    대우조선은 자산 및 자회사 매각, 인력 감축 등을 통해 올해 말까지 자구노력 목표인 3조3400억원을 초과한 3조4200억원을 달성했다. 오는 2020년까지 총 자구계획 목표인 5조8000억원 대비 65%의 이행률을 기록 중이다.

    정 사장은 “외형적으로는 어느 정도 안정된 만큼 앞으로는 인적 자원의 역량을 세계 최고 수준까지 끌어올리는 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정기홍 기자 jkh106@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정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